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동병상련' 멕시코 대사에 "잘 부탁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해 부르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 멕시코대사의 신임장을 받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해 부르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 멕시코대사의 신임장을 받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 멕시코대사를 비롯해 총 5개국 신임 주한 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는 자리에서 멕시코 대사를 향해 "앞으로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친근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변화된 의전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18일 문 대통령은 주한 멕시코 대사 외에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대사,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라힘 하야트 쿠레시 주한 파키스탄 대사 등으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멕시코 대사와 기념촬영후 차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멕시코 대사와 기념촬영후 차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멕시코가 미국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과 관련된 이야기를 해야 하는 것이 한국이 미국과 FTA 이야기를 해야 하는 상황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한국과 멕시코 간 FTA가 빠르게 추진이 되면 양국이 공동 대응할 부분이 많겠다"며 "앞으로 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취임 직후 NAFTA를 불평등 협상으로 규정한 뒤 멕시코와의 개정 협상 절차에 착수했고, 지난 13일 우리 정부에도 FTA 개정을 요구했다.  
 
신임장 제정식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새 대사에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원수에게 전달하는 행사로, 해당 대사가 주재국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는 외교적 의미가 있다.  
 
박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새 정부는 신임장 제정식에서도 변화된 의전을 선보였다"며 "국제 관행과 격식은 유지하되 친근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가족을 동반하게 하는 동시에 가족도 기념사진 촬영을 함께할 수 있게 했고, 과거와 달리 신임 대사도 간단한 인사말을 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멕시코 대사 등과 기념촬영후 차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멕시코 대사 등과 기념촬영후 차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접견장 좌석 배치도 부드러운 분위기의 라운지 형태로 바꾸는 한편, 신임 대사가 의장대를 통과할 때 음악도 연주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