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세탁기 위에서 발견된 의문의 쪽지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세탁기 위에 한 남성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쪽지가 발견돼 충격을 안기고 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혼자 사는 여자 원룸에 남겨진 편지’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해당 사진에 나온 쪽지에는 “나는 여자친구가 있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차로 3시간 반 거리에 살고 있어 외롭다. 같이 외로움을 달래줄 수 있느냐”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어 “비밀을 보장할 테니 제안을 받아 들일 경우 화장실 창틀이나 문틈에 답장을 남겨달라”며 “같이 외로움을 달래 보시겠냐. 좋은 소식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절하시면 거절한다고 답장이라도 남겨 달라”며 “좋은 소식 기다리겠다”고 마무리했다.
 
게시자는 “친구가 놀러 왔다가 간 뒤 화장실 세탁기 위에서 (쪽지를) 발견했다”며 “발견 당시 친구가 두고 간 건가 하고 펼쳐봤더니 저런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방충망도 제대로 닫고 문단속을 철저히 했는데도 쪽지가 발견됐다”며 “신고한 후 경찰분들이 순찰 단속을 자주 해주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