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J 이소율 “임지현 얼굴 달라…北서 협박·고문당한 듯”

탈북녀 아프리카 BJ 이소율(29)이 재입북한 임지현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7일 이소율은 아프리카TV를 통해 ‘재입북 임지현씨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이라는 제목과 함께 11분 분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탈북녀 임지현 이소율 [사진 유튜브 캡처]

탈북녀 임지현 이소율 [사진 유튜브 캡처]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이씨는 “아무래도 이 이야기를 해야 될 것 같다”며 “(임지현은) 간첩일 수 없다. 간첩일 경우 신변을 숨겨야 하는데 공개적으로 방송에 출연한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임지현이 북한 선전 매체에서 한국을 비방한 것에 대해 “북한에서 살아남기 위해 어쩔 수 없었을 것”이라며 “그의 말을 듣고 화를 낼 가치도 없다”라고 밝혔다.
 
또 “임지현이 한국 방송에 나왔을 때의 눈빛과 북한에서 공개한 영상에서의 눈빛은 확연히 다르다. 그 전에는 초롱초롱했었다. 지금은 살려주시라는 얼굴이다”라며 “그동안 북한에서 협박이나 고문을 받았을지 모르는 일이다”라고 추측했다.  
 
그는 “북한에서 살기 위한 발버둥이다. 그 영상에 나오는 내용을 들을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소율은 “북한은 한국의 탈북자 프로그램이 폐지되기를 바란다”며 “북한에서는 이 프로그램들이 북한 주민에게 전파되는 것을 금기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탈북자들은 방송 프로그램에서 북한 주민들은 모르는 북한의 실상에 관해 이야기하고 북한에서는 누릴 수 없던 한국에서의 생활을 공개하곤 했다.  
 
이소율은 “북한은 탈북자들을 이용해 한국의 탈북 프로그램을 폐지하려는 것”이라며 “이런 술수에 넘어가지 말고 북한의 실상을 전하는 탈북자 프로그램들을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씨는 지난 16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기구 '우리민족끼리'가 공개한 영상 "반공화국 모략 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에 등장했다. 영상에서 임씨는 지난달(6월)에 북한으로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임씨는 한국에서 방송에 출연했던 이야기를 하면서 "써준 대본대로 말할 수밖에 없었다. 돈 40만원 벌기가 쉬운 줄 아느냐는 말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가면)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을 거라고 상상했지만 실제 한국 생활은 술집을 비롯해 여러 곳을 떠돌았지만 육체적·정신적 고통만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소율은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오리새끼’에 출연해 김건모와 만남으로 눈길을 끌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