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 성별 골라준다며…배란유도제 불법 판매 의사·브로커 적발

시험관아기 시술을 위한 사전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시술 과정에서 수정란의 성별을 감별하여 임신하는 시술인 '선택임신시술'은「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내에서는 금지된다. 사진은 선택임신시술과는 관련 없음. [중앙포토]

시험관아기 시술을 위한 사전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시술 과정에서 수정란의 성별을 감별하여 임신하는 시술인 '선택임신시술'은「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내에서는 금지된다. 사진은 선택임신시술과는 관련 없음. [중앙포토]

 
배란유도제와 피임제를 불법으로 판매한 산부인과 의사와 이를 이용해 ‘선택임신시술’을 받도록 알선한 업체 대표가 덜미를 잡혔다.

산부인과의, 배란유도제·피임제 2700만원어치 불법 판매
시험관아기 성별 선택하는 '선택임신시술'에 사용돼
전문의약품 취급자격 없는 업체 대표가 브로커 역할
식약처, 의사·브로커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 송치
"배란유도제 오·남용은 난소과자극증후군 등 부작용 위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산부인과 전문의 장모(41)씨와 업체 대표 민모(47)씨를 약사법 위반으로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장씨는 2014년 3월부터 2015년 1월까지 10개월간 제약업체나 의약품 도매상에서 구매한 배란유도제·피임제 등 전문의약품 2760만원 상당을 취급 자격이 없는 민씨에게 불법으로 팔았다.
 
장씨가 불법 판매한 의약품들은 시험관아기 시술 과정에서 수정란의 성별을 감별해 선택적으로 임신을 하는 ‘선택임신시술’에 사용됐다. 선택임신시술은 착상 전에 유전 진단을 실시해 성별을 감별한 뒤 선택적으로 임신하게 하는 방법이다. 난자를 채취하기 전 약 열흘간 과배란을 유도하는 과정에서 배란유도제가 필요하다. 이 시술은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서 금지해 국내에서는 불법이다.
 
'선택임신시술' 과정.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선택임신시술' 과정.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민씨는 선택임신시술을 원하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배란유도제 등을 판매하고 해외 의료기관에서 시술을 받을 수 있도록 알선하는 역할을 했다. 2014년 2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환자들이 미국·태국 등의 병원에서 시술을 받도록 알선하고 이 과정에서 장씨로부터 구입한 전문의약품 3920만원 상당을 판매했다.
 
식약처는 ”민씨가 판매 과정에서 배란유도제 투여법과 피임제 복용법을 환자들에게 직접 안내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배란유도제는 오·남용할 경우 난소비대, 복막·흉막에 체액 축적, 복부팽만 등의 증상을 동반한 난소과자극증후군이 부작용으로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불법 유통된 의약품을 사용해 선택임신술을 받은 환자 중 자궁 안에 물이 차는 부작용을 겪은 경우도 확인됐다.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 장인재 과장은 “의사나 약사 등 전문가의 진단이나 안내 없이 전문의약품을 사용할 경우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의약품 불법 유통 행위를 식약처에 적극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