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5년마다 반복되는 정치보복 쇼 시작” 文 정부 비판

시원하십니까?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문수 대구 수성갑 당협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체 창립대회'에서 홍준표 대표의 어깨를 주무르고 있다.  2017.7.18  jeo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시원하십니까?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문수 대구 수성갑 당협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체 창립대회'에서 홍준표 대표의 어깨를 주무르고 있다. 2017.7.18 jeo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취임 이후 가장 강도 높은 톤으로 문재인 정부를 공격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5년 단임제 대통령제가 시행된 이래 5년마다 반복되고 있는 전(前) 정권 비리 캐기 수사는 이 정권에서도 예외가 아닌 듯하다”며 “5년마다 반복되고 있는 정치보복 쇼(show)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나 보다” 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박근혜 정권의 국정 실패를 빌미로 어부지리로 정권을 잡은 문재인 정권이 작성자 불명(不明)의 서류 뭉치를 들고 생방송 중계리에 국민 상대로 선전전을 벌리고 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또 “우리나라에 연간 300억달러 이익이 나는 한·미 FTA와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재협상을 당하고도 사태의 심각성도 숨긴 채 검사가 하부 기관인 국정원에 파견 나가 과거사 미화 수사에 열을 올린다”고도 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겨냥한 수사를 위해 국정원 ‘적폐 청산 태스크포스(TF)’에 현직 검사가 파견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방산브로커가 국방을 지휘하고 사회주의 혁명을 주장하는 사람이 교육을 맡고 전대협 주사파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하고, PK(부산·경남) 지방선거 전략으로 멀쩡한 원자력 건설을 중단하고 정지시켜도 관제 여론조사로 지지율 80%라고 선전하는 나라”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이것이 과연 나라다운 나라인지 우리 한 번 지켜보자”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