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거 잡아 왔어요?” 역할극 뒤흔든 검찰의 기습질문

인천 초등생 살인범 사건의 공범 P양(19)이 자신의 살인방조 혐의에 대해 범행을 저지를 당시 역할극인 줄 알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P양의 3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증인 A씨(20)에게 한 질문이다. 검찰은 증인신문을 통해 단순 역할극을 한 것이라는 P양 주장 뒤집기에 나섰다.
 

검사:“증인, 그거 잡아 왔어요?”
증인 A씨:“네? 뭘요?”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은 재판이 열릴 때마다 새로운 주장과 논란이 제기돼 의문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살인 공조 혐의를 받고 있는 P양이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은 재판이 열릴 때마다 새로운 주장과 논란이 제기돼 의문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살인 공조 혐의를 받고 있는 P양이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17일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 허준서) 심리로 열린 P양의 제3차 공판에는 함께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을 한 증인 A씨가 출석했다. 캐릭터 커뮤니티는 온라인에서 참여자들이 만든 인물로 역할극을 하는 가상공간이다.증인으로  나온 A씨는 P양이 이번 사건을 100% 역할극으로 생각했을 것이라며 P양을 옹호했다.
 
검찰은 P양이 K모(17) 양과 살인 범행을 공모 또는 지시했다는 것을 입증하려 했다. 변호인 측 신문이 끝나고 반대신문에 들어가자마자 검찰은 A씨에게 “증인, 그거 잡아 왔어요?”라고 물었다. A씨는 어리둥절해 하며 “네? 뭘요?”라고 답했다.
 
검찰은 “증인은 검사의 ‘그거 잡아왔어요’에 대해서 도저히 답변 못 하겠죠? 그거는 검사가 말하는 게 뭔지 모르기 때문이죠?”라고 물었다. A씨는 “네”라고 답했다.
 
검찰은 “만약 증인이 검사가 이런 대화하기 전에 이런 상의나 논의를 했다면 검사의 질문에 답변할 수 있었겠죠?”라고 했다. A씨는 “그렇겠죠”라고 했다. 검찰은 “검사가 말하는 게 뭔지 모르기 때문에 증인이 대답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검찰은 이어 P양과 살인범행을 저지른 K양의 카톡을 언급했다. 검찰은 “어느날 점심에 뜬금없이 다짜고짜 ‘잡아왔어’라는 카톡이 왔다면 뭐라고 답하겠냐”는 질문에 A씨는 “‘그게 뭐야’라고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검찰은 P양이 김 양으로부터 구체적 내용도 없이 다짜고짜 ‘잡아왔어’라는 메세지를 받고는 “살아있어? CCTV 확인했어? 손가락 예뻐?”라고 물었단 사실을 상기시켰다.
 
또 검찰은 증인에게 “전화통화로 울부짖으며 패닉에 빠져 눈앞에 사람이 죽어있고 피가 너무 많이 나온다는 경우의 역할극을 해본 적이나 들어본 적이 있냐”고 물었고, A씨는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잘 모르지만 증인은 해 본 적 없고 이런 역할극을 다른 사람이 했다는 것을 들은 것도 없죠?”라고 재차 묻자 A씨는 “네”라고 답했다.
 
그러나 P양의 변호인은 “여러 명이 커뮤니티 활동을 하다가 둘이 빠져나와서 연장을 하는 경우도 있지 않냐”며 “잡아왔다고 대화를 보낸 사람이 실제 잡아온 걸로 생각하냐”고 A씨에게 질문했다. 이에 A씨는 “역할극이라고 볼 수도 있다”고 답했다.
 
지난 6월 23일 P양의 2차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K양은 아주 특이한 주장을 했다. 그는 “나에게는 '소심한 A'와 '잔혹한 J'가 있는데 J를 부각시켜 살인하도록 P양이 시켰다”고 주장했다. P양이 살인교사를 했다는 의미다. 검찰은 “처음 나온 진술”이라며 당황해 했다.  
 
K양의 정신감정 결과도 논란을 일으켰다. 국립정신보건센터에서 4월 중순부터 3주간 진행한 정심감정 결과 아스퍼거 증후군이 의심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후 K양 변호인 측은 아스퍼거 증후군이라고 강조하며 형량 줄이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하지만 지난 12일 K양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선 김태경 우석대 심리학과 교수는 “K양이 아스퍼거 증후군이라기 보다 사이코패스 성향에 가깝다”고 말했다.  
 
둘 간의 애틋한 감정도 드러났다. K양은 검찰에서 “P양이 기습 뽀뽀를 한 뒤 우리는 계약연인을 맺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P양은 부인하고 있다.  
 
K양과 P양이 나눈 대화가 담긴 트위터 계정은 진실 규명의 단서가 될 수 있지만 모두 삭제된 상태다. 검찰은 미국 법무부에 트위터 계정 복원을 특별히 요청해 놓은 상태다.  
 
검찰은 지난 17일 열린 재판에서 “트위터 내용이 확인되는대로 P양의 공소장 변경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트 계정 복원 결과에 따라 ‘살인방조’와 ‘살인교사’가 바뀔 가능성이 있다. K양과 P양의 결심공판은 다음달 9일과 10일 각각 열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