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홍준표와 뻘쭘한 사이…친근하게 생겼다면 오빠라고 했을 것"

[KBS 2TV '냄비받침' 캡처]

[KBS 2TV '냄비받침' 캡처]

'냄비받침'에 출연한 추미애 의원이 홍준표 의원과는 뻘쭘한 사이라고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냄비받침'에서는 추미애 의원이 이경규와의 첫 만남에 팔짱을 꼈다.
 
이날 추미애 의원의 돌발 행동에 이경규는 "당황했다"라고 밝힌 뒤 앞서 홍준표 의원에게 팔짱을 낀 이유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추미애는 "홍준표 대표와는 뻘쭘한 사이다. 홍준표 대표와는 사법 연수원 동기이고, 같은 반이였다. 그런데 저분이 저에게 집에가서 애나 보라고 그랬던 분이다"라고 밝혔다.
[KBS 2TV '냄비받침' 캡처]

[KBS 2TV '냄비받침' 캡처]

 
그녀는 "그래서 우리 애 다 컸다고 했다. 그랬더니 못들은 척 하고 가시더라"라며 "친할 수가 없었다. 마초적이지 않느냐. 친근하게 생겼다면 오빠라고 했을 거다. 그때나 지금이나 개인적으로 만나면 다정다감한 분은 아니다. 팔짱을 끼자고 했더니 되게 어색해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