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캐비닛 문건’에 놀란 靑, 업무시스템 개편…文 "남 일로 생각하지 말라"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발견된 ‘캐비닛 문건’ 파장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업무관리시스템 개편에 영향을 줬다. 서면 대신 온라인 문건 등재·분류를 원칙으로 하는 업무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한 것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수차례의 시연회 등을 거쳐 지난 17일부터 개편된 청와대 업무관리시스템이 가동 중이다.
지난 7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된 전임 정부의 기록물들을 국정기록비서관실 관계자가 14일 오후 청와대 민원실에서 대통령기록관 관계자에게 이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지난 7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된 전임 정부의 기록물들을 국정기록비서관실 관계자가 14일 오후 청와대 민원실에서 대통령기록관 관계자에게 이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靑, '캐비닛 문건' 발견 후 '온라인 중심' 업무시스템 도입
문 대통령 "문건 사고 남 얘기로 보지 말고 시스템 적응해야"
노무현 정부 때 쓰던 '이지원 시스템' 재도입 계획 철회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이정도 총무비서관으로부터 개편된 업무시스템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이 “전임 정부의 문건 사고를 남 얘기처럼 보지 말고 새로운 시스템에 제때 적응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18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산 비리는 이적행위”라며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를 복원해 국가 차원의 반부패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왼쪽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산 비리는 이적행위”라며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를 복원해 국가 차원의 반부패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왼쪽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업무시스템 개편을 앞두고 당초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 업무관리시스템인 ‘이지원(e-지원)’ 재도입을 검토했다. 하지만 현재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사용하고 있는 업무관리시스템인 ‘온나라시스템’ 기능을 보완해 사용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지원의 기능을 정부 범용으로 개선해서 2007년에 보급한 게 온나라시스템”이라며 “10년 동안 온나라시스템이 잘 운용이 돼 왔고 정부 부처와의 업무 연계성 차원에서도 이지원 대신 일부 기능을 보완해서 사용하자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개편된 업무시스템은 문서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온라인 등재와 분류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우선 청와대 업무시스템에 접속해 문건을 만들어 올리면 자동적으로 생산일과 생산번호가 부여되도록 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 때는 온라인 등재같은 시스템을 전혀 활용하지 않았던 것 같다”며 “그러다보니 여기저기 서류들이 유실물로 쌓여있는 사태가 발생한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업무 매뉴얼 등에 대한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기존 업무시스템에 없던 온라인 회의 기능도 보완됐다. 대면 보고가 아니더라도 업무망에 접속해 있으면 어디서든 상시 회의가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오프라인 회의 중이더라도 온라인 상에서 파일 형태의 문서도 서로 공유할 수 있다. 이는 수석·보좌관 회의에도 적용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25일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우리가 업무 시스템을 e-지원을 조금 더 업그레이드해서 사용하게 되면 논의한 모든 것들이 다 e-지원이라는 업무체계 속에 담겨 전자문서로 자동으로 저장되고 보관될 수 있다”며 “그러면 이 회의는 받아쓰기가 필요 없고, 자료도 필요 없다. 노트북 회의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한 것도 비슷한 취지다.
 청와대는 온라인 문서 등재와 분류뿐만 아니라 향후에는 대통령 기록관의 기록물관리시스템과 연동해서 관리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대통령기록물 이관 작업은 대통령 임기 만료 6개월 전에 한꺼번에 시작되는 것이 보통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온라인에서 문서를 생산하고 관리하고 분류해서 나중에 기록물관리시스템까지 연계되는 고도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대통령 기록관 이관 때 실시되는 검증 작업을 수월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