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임러 "유럽의 디젤차 300만대 자발적 리콜"

배출가스 조작 장치를 부착한 자동차를 판매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독일의 다임러가 18일(현지시간) "유럽에 있는 디젤차 300만대를 자발적으로 리콜하겠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회사는 독일 고급차의 대명사인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를 소유한 그룹이다.   
뉴GLA 차량 앞에 서 있는 디터 제체 다임러 AG 이사회 의장 겸 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그룹 총괄회장 [다임러AG 미디어 제공,중앙포토]

뉴GLA 차량 앞에 서 있는 디터 제체 다임러 AG 이사회 의장 겸 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그룹 총괄회장 [다임러AG 미디어 제공,중앙포토]

AP에 따르면 독일 수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다임러는 이번 리콜조치에 대해 "디젤 기술에 대해 운전자들에게 확신을 주고 신뢰를 강화하는 스텝을 밟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출가스 조작 장치 부착으로 검찰 수사 받는중

AP는 "이번 리콜은 몇 주 안가서 시작될 것"이라며 "다임러는 이번 리콜 비용이 약 2억2천만 유로(약 2천85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이퉁(SZ)과 공영 WDR, NDR 방송 공동 탐사보도팀은 12일(현지시간)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를 소유한 다임러그룹이 벤츠 자동차에 10년 가까이 전방위적으로 조작장치를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기간은 2008년부터 2016년까지로 OM642와 OM651 두 디젤 엔진을 탑재한 차종들이 대상이었다. 두 엔진은 사실상 벤츠의 주력 디젤 엔진으로 E클래스(신형은 제외), C클래스 등 주요 모델에 대부분 탑재돼 있다. 유럽은 물론 미국ㆍ한국 등에서도 인기를 누려온 모델들이다.   
 독일 검찰은 지난 5월 200명이 넘는 수사인력을 동원해 다임러그룹의 사무실 11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승욱·문병주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