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자리위 만나고 온 삼성전자·KT “신규 채용 늘리겠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앞줄 왼쪽 다섯째)과 ‘일자리 15대 기업’ 대표들이 18일 오전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이 간담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성기 고용부 차관, 고형권 기재부 1차관, 반장식 일자리수석,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이 부위원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정도현 LG전자 대표이사,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여상덕 LG디스플레이 사장, 추안구 오이솔루션 대표이사, 뒷줄 왼쪽부터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이인호 산업부 1차관, 이형우 마이다스아이티 대표이사, 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한성권 현대자동차 사장,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오덕근 서울에프엔비 대표이사, 정윤모 중기청 차장, 김교영 에어프로덕츠코리아 대표이사. [강정현 기자]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앞줄 왼쪽 다섯째)과 ‘일자리 15대 기업’ 대표들이 18일 오전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이 간담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성기 고용부 차관, 고형권 기재부 1차관, 반장식 일자리수석,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이 부위원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정도현 LG전자 대표이사,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여상덕 LG디스플레이 사장, 추안구 오이솔루션 대표이사, 뒷줄 왼쪽부터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이인호 산업부 1차관, 이형우 마이다스아이티 대표이사, 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한성권 현대자동차 사장,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오덕근 서울에프엔비 대표이사, 정윤모 중기청 차장, 김교영 에어프로덕츠코리아 대표이사. [강정현 기자]

“정부와 일자리를 늘리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삼성의) 하반기 채용을 늘리도록 하겠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하반기 1만 명 규모 신입 공채 계획
이용섭 “총력 대응” 주문에 화답
간담회 연 일자리위, 초청 기준 바꿔
자산 대신 근로자 수 많은 기업 선정

삼성전자가 올 하반기 대규모 대졸 신입 공채에 나설 전망이다. 매년 하반기 5000명 안팎을 채용한 점을 고려하면 올해 채용 규모는 역대 최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KT그룹도 올 상반기 6000여 명을 새로 뽑은 데 이어 하반기에도 4000여 명을 신규 채용한다. 연간 채용규모만 1만 명에 달한다.
 
황창규 KT 회장은 “2015년부터 애프터서비스(AS)와 콜센터 인력 90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계열사에 편입시켰다”며 “정규직 전환 후 서비스 품질이 좋아져 회사 경쟁력이 높아지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KT가 선발한 인원 중 정규직 비중은 90%다.
 
대기업들이 채용을 대거 늘리고 있다. 정부의 일자리 창출 압박이 영향을 미쳤다. 이용섭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1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5대 기업 초청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부위원장이 대한상의를 통해 기업인들과 회동한 것만 이번이 세 번째다. 이날 이 부위원장은 “앞으로 4년간 에코붐(1991~96년생) 세대가 고용시장에 진입하도록 정부·민간이 총력 대응하지 않으면 청년 실업대란이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15일 박용만 회장 등 대한상의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는 “일자리 정책을 빠르게 추진하겠다”, 10일 기업인 300명을 대상으로 한 ‘새 정부 일자리정책 방향’ 강연에서는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정치권의 협조와 노사 상생이 절실하다”고 말한 것에 비해 강도가 세진 것이다.
 
심지어 위원회는 간담회 초청 기준까지 바꾸면서까지 기업을 압박했다. 이전까지는 자산 총액 순위가 높은 기업집단(그룹)을 초청했지만 이번엔 근로자 수를 기준으로 초청 기업을 선정했다. 규모를 떠나 최고의 기업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기업이란 걸 강조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정책간담회의 단골손님이던 한화·SK·롯데·LG·현대중공업·부영·신세계·두산·CJ·포스코·GS·한진 등은 빠졌다. 대신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이마트·롯데쇼핑·SK하이닉스의 대표가 정책간담회에 처음 참석했다. 일자리위원회는 고용노동부가 집계하는 기업별 근로자 수를 토대로 초청 기업을 선정했다.
 
결과적으로 고용인원이 많은 계열사가 인력이 적은 그룹 지주사를 밀어내고 참여하는 모양새다. 장영 일자리위원회 전문위원은 “자산총액이나 매출을 기준으로 한 재계 순위는 상호출자 제한 등 규제대상으로서 의미가 있다”며 “국민경제 기여도 측면에서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기업이 훨씬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마이다스아이티·마크로젠·오이솔루션·에어프로덕츠코리아·서울에프엔비 등 근로조건이 좋다고 평가받는 중소기업 다섯 곳의 대표도 초청됐다.
 
정부의 압박에 재계도 보조를 맞췄다. 삼성전자와 KT가 고용 확대 계획을 밝혔고,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도 “청주공장 등 수십조원의 신규 투자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대졸 신입사원 1000여 명을 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정부에 투자와 고용 확대를 위해서는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이 부위원장은 “부채주도, 양극화 성장이었던 과거 정부의 정책기조를 일자리와 소득주도 동반성장으로 전환할 것”이라며 “일자리 창출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혁파하고 최소 자율규제 원칙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유경·김도년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