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 매일 스쿼트 40회, 소식 … 105세 의사 히노하라 별세

‘평생 현역으로 일한, 일본에서 가장 존경받는 의사’ 히노하라 시게아키(日野原重明·사진) 일본 세이로카(聖路加)국제병원 명예원장이 18일 별세했다. 105세. 그는 이날 자택에서 차남 부부가 지켜보는 가운데 잠을 자듯 숨을 거뒀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일본서 가장 존경받는 ‘평생 현역’
적군파에 납치 후 풀려나 봉사 전념

일본 언론에 따르면 히노하라 원장은 일본에 서양 의학을 본격적으로 도입한 의료계 거물이다. ‘생활습관병’이라는 개념을 만드는 등 예방의학(豫防醫學) 발전을 이끌었다. 100세를 넘긴 고령에도 의료·사회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등 의료인으로 책임을 다했다.
 
1911년 야마구치(山口)현에서 목사의 아들로 태어난 히노하라는 교토제국대학(지금의 교토대학) 의학부를 졸업한 뒤 세이로카국제병원 내과의로 의사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내과의장·병원장, 하버드대 객원교수 등을 역임했다. 이시바시 단잔 전 총리(1884~1973)의 주치의를 맡을 정도로 실력과 명성을 인정받았다.
 
히노하라의 인생이 바뀐 건 1970년 3월 도쿄에서 탑승한 후쿠오카행 비행기가 일본 과격파인 ‘적군파’에 납치되면서다. 이른바 ‘요도호 사건’이다. 납치범들은 “평양으로 가자”고 했지만 항공기 기장은 기지를 발휘해 한국 김포공항에 착륙한 뒤 평양이라고 속였다. 이를 눈치챈 납치범들은 79시간 동안 대치하다 운수성 차관을 인질로 잡는 대신 승객들을 풀어줬다.
 
히노하라는 “도쿄로 돌아오면서 이제 내 목숨은 신으로부터 받은 것이니 다른 사람에게 돌려주지 않으면 안 된단 생각이 들었다.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고 한다.
 
96년 병원장에서 물러난 그는 이사장·명예원장으로 자리를 옮겨서도 임상현장에서 환자를 진찰했다.
 
생과 사, 인간의 심리를 들여다 본 저서도 다수 냈다. 2001년 발간한 『잘 사는 법』은 130만부 이상 팔렸다. 말년엔 전국 초등학교를 찾아 다니며 학생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는 ‘생명의 수업’을 진행했다.
 
히노하라의 장수비결은 소식과 규칙적인 운동이다. 하루 섭취열량을 1300㎉로 제한했다. 하루 기초대사량 1200㎉에 두뇌를 사용하는 열량 100㎉를 더한 것이다. 의자를 잡고 20회 팔 굽혀펴기와 스쿼트 40회, 목 스트레칭을 매일 꾸준히 반복했다.
 
‘평생 현역’으로 살아가는 삶에 대해 그는 생전에 “단 한 번뿐인 인생에서 ‘삶의 보람’을 느끼며 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