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대표 딸에게 “엄마가 아침 꼬박꼬박 챙겨주나”라고 묻자

[사진 KBS]

[사진 KBS]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딸이 KBS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에 전화로 출연해 ‘엄마의 근황’을 전했다.
 
 18일 방송에서 전화를 건네 받은 진행자 이경규가 “엄마가 아침을 꼬박꼬박 챙겨주나”라고 묻자 딸은 “저는 아침 먹기 싫은데 꼭 먹고 다녀라고 하신다”고 답했다. 이어 “여느 엄마랑 같이 부드러운데 밖에서 나오는 거 보면 ‘우와 무섭다’라는 생각이 든다. 많이 딱딱한 느낌이다. ‘오해를 많이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엄마의 별명에 대해 묻자 “천생 여자”라며 “저희 엄마 화날 일 없을 때는 부드러운 여자입니다. 더 부드럽고 마음이 여리십니다. 화내고 피도 눈물도 없는 여자는 아니랍니다”고 밝혔다.
 
 이날 추 대표는 “차기 서울시장에 마음이 있나”라는 이경규의 질문에 “별로 그런데 관심이 없다. 레드 카펫을 밟고 싶지 않다. 토론할 수 있는 똑똑한 정당을 만들어야 하는데 당 대표가 사심을 넣으면 안 되겠죠”라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