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박형준, 보수 토론회서 한국당 질책..."의원인지 회사원인지 모르겠다"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 [중앙포토]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 [중앙포토]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동아대 사회학과 교수)이 "국회의원인지 회사원인지 모르겠다는 푸념이 나온다"며 자유한국당을 질타했다.
 
박 전 사무총장은 여의도연구원·바른사회시민회의 주최로 18일 국회에서 열린 '보수 가치 재정립 연속토론회' 연사로 나서 "당 대표는 측근들로만 당직을 채우고 당권 강화에만 집중한다. 과거엔 초재선 의원들이 정풍운동도 했는데 지금은 국회의원직을 즐기는 사람들만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 그는 "대선·총선 참패, 탄핵 사태를 겪으면서도 누구 하나 정치적 책임을 지는 사람도 물으려는 사람도 없다"며 "과거엔 보수정당이 위기 때마다 혁신의 몸부림을 했는데 지금은 시늉만 하고 있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중심으로 대구·경북 지역에 주력하려는 듯한 움직임에 대해서도 박 전 사무총장은 "좌파에 대한 분노를 동원자원으로 삼아 영남 헤게모니와 고령 세대 헤게모니에 안주하려는 경향이 짙다"며 "젊은 세대와 수도권에서 외면당하는 정당이 미래가 있나. 좌파 진보 정권 실정으로 인한 반사이익에만 의존하는 정당이 미래가 있나"라고 되묻기도 했다.
 
양승함 연세대 명예교수도 이날 토론회에 참석해 "탄핵을 부인하거나 좌파 색깔론, 음모론을 주장한다면 극우화 비판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며 "강경보수를 재건하자는 주장은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