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오리온 담철곤 회장 무혐의…아내이자 창립주 딸 이화경은 기소

오리온 담철곤 회장(왼쪽)과 창업주의 둘째딸이자 담 회장의 아내인 이화경 부회장. [연합뉴스]

오리온 담철곤 회장(왼쪽)과 창업주의 둘째딸이자 담 회장의 아내인 이화경 부회장. [연합뉴스]

횡령ㆍ탈세 등 혐의로 고소ㆍ고발당한 담철곤(62) 오리온 회장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반면 수사과정에서 담 회장의 아내 이화경(61) 오리온 부회장이 수사 과정에서 4억여원 상당의 회사 미술품을 빼돌린 혐의가 드러나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2011년 담 회장이 유사한 혐의로 처벌받은 바 있는데, 이번에는 부인이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 이진동)는 담 회장을 무혐의 처분하고, 이 부회장은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4억원에 달하는 회사 소유의 고가의 미술품 2점을 모조품으로 대체한 혐의(횡령)로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사건에 대해서도 담 회장은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회사가 보유한 미술작품의 매입ㆍ매각, 전시, 보존 임대 등 관리업무를 총괄하면서 일부를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이 부회장은 2014년 2월 경기 양평군 오리온 양평연수원에서 보관하던 회사 소유 미술품인 시가 2억5000만원 상당 마리아 퍼게이(Maria Pergay)의 ‘트리플 티어 플랫 서페이스드 테이블(Triple tier Flat-surfaced Table)’을 계열사 임원을 시켜 자택에 놓아둔 혐의를 받는다. 이 부회장은 집에 진품을 가져가는 대신 연수원에는 모조품을 갖다 놓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이 자택에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마리아 퍼에이의 작품. 시가 2억5000만원대로 알려졌다. [사진 KBS 캡처]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이 자택에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마리아 퍼에이의 작품. 시가 2억5000만원대로 알려졌다. [사진 KBS 캡처]

이 부회장은 2015년 5월 용산구 오리온 본사 부회장실에 걸어놓은 장 뒤뷔페(Jean Dubuffet)의 ’무제(Untitled)‘를 빼돌려 자택에 옮겨놓기도 했다. 이 작품은 오리온이 계열사 쇼박스로부터 빌린 것으로 가치는 1억7400만원 상당이다.  
 
이 밖에 검찰은 담 회장에 대해 제기된 2건의 고소ㆍ고발도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앞서 담 회장은 2011년 고가 미술품을 법인자금으로 사들여 자택에 걸어두는 등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항소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2013년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됐다.
 
이혜경 전 부회장과 이화경 부회장은 동양그룹 창업주 고(故) 이양구 회장의 첫째, 둘째 딸로 이들의 남편인 현재현 전 동양 회장과 담 회장은 동서지간이다. 동양그룹과 오리온그룹은 2001년 분리된 ‘형제’ 그룹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