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장섭 교수, "국민 연금 '삼성 합병' 찬성 옳았다"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경제학과 교수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삼성 합병은 당시 주주들에게 나쁜 게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특검 측 증인 김상조 공정위원장 주장과 배치
신 교수, "삼성 합병, 국익 관점에서도 봐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날 재판에서 이 부회장 측 증인으로 나온 신 교수는 “(합병) 발표 당일에도 주가가 15%씩 올랐고 엘리엇이 합병비율이 불공정하다고 발표했음에도 주가는 계속 올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가 17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변호인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연합뉴스]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가 17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변호인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연합뉴스]

 
신 교수는 “특검팀의 두 가지 전제는 삼성 합병이 삼성물산 주주들에게 나쁜 것이었다는 것과 국민연금공단이 이를 알고도 삼성의 로비로 합병에 찬성해 공단에 큰 손실을 끼쳤다는 것”이라며 “이 논리를 그대로 대입하면 외국인 투자자들은 반대표를 던졌으니 삼성물산 주식을 팔았어야 하는데 매매 형태를 보면 내국인도 외국인도 안 팔았다”고 주장했다.
 
신 교수는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이 최근의 삼성물산 주가 하락에 대한 의견을 묻자 “‘주가는 신도 모른다’는 말이 있다. 기업 내부 요인만으로 결정되는 게 아니라 정치·경제 상황 등 예측할 수 없는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답했다.  
 
이날 증인 신문은 지난 14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증인으로 출석해 삼성 합병이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이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편 것에 뒤이은 것이다. 
'삼성 저격수'로 불리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연합뉴스]

'삼성 저격수'로 불리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연합뉴스]

 
신 교수는 이와 관련해 “내부에서 경영권 승계 작업이 있었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지만 어떤 방법이든 삼성 입장에선 윈윈 게임이고 목표를 달성해 주변도 혜택을 입었다면 처벌하면 안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신 교수는 특히 합병을 반대한 헤지펀드 엘리엇에 대해 “자기는 큰 이익을 얻고 다른 사람들을 손해 보게 하는 집단이다. 알박기와 비슷하다”고 비판했다.
 
신 교수는 “삼성 대 엘리엇의 대결에서 누구 손을 들어주는 게 국가 이익에 좋겠나. 삼성은 앞으로 기여할 부분을 기대할 수 있지만 엘리엇은 한국에 기여한 게 없는 상황에서 (엘리엇) 손을 들어주는 게 국민연금엔 더 큰 리스크”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 합병은 반(反)재벌 정서로 판단할 게 아니라 냉철한 이성으로 판단해야 하는데 최순실 사태 이후 더 합리적 논의가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검팀은 이날 신 교수의 증언에 대해 “친재벌 성향의 경제학자인 데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팀장과도 오랜 친분이 있는 증인의 증언은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