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계정 트위터, 야당 비난 글에 ‘좋아요’ 표시…靑 “관리자 실수”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야당을 비판하는 트위터 게시글에 잇따라 ‘좋아요(트위터상 ♥표시)’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측은 “관리자 실수”라고 해명했다.  
 
 17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 공식 트위터 계정(@moonriver365)은 취임 이후 지난 14일과 5월 23일 두 차례 걸쳐 트위터 이용자의 야당 비판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이내 취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야당이 국회 일정 보이콧을 해제한 지난 14일 트위터 이용자 ‘꿀꿀토끼(@tokicullen)’가 정세균 국회의장(@sk0926)에게 보낸 항의성 댓글에 호감을 표시했다. 당시 정세균 의장은 트위터에 “국정을 책임진 문재인 대통령의 양보로 위기의 국회가 정상화되었습니다. 국회의장으로서 마음을 놓이고 고마움을 느낍니다. 국민의 국회 일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는 글을 썼다. 꿀꿀토끼는 이에 대해 “범죄자들에게 굽신거려야 한다는게 이해안갑니다. 왜요? 이게정상인가요? 실제상황은 어쩔 수 없다가 아니라 자꾸 이렇게 받아주니 어쩔 수 없는 정상이 아닌 상황이 이어지는 거 아닌가요? 국당 또 X소리 하고 있고 자한당바당도  추 대표 씹으며 낄낄거리는데 액션 만취했지 달라진게 뭔가요?”라고 썼다. 이날 256명이 ‘꿀꿀토끼’가 한 말에 ‘좋아요’를 눌렀다.
 
 또 문 대통령 계정은 지난 5월 23일 트위터 이용자의 글에도 호감을 표시했다. 해당 이용자는 전날 ‘국민의당, 민주당과 통합론 수면위로 부상’라는 제목이 달린 한 일간지 기사의 사진과 함께 국민의당 인사 9명의 사진을 첨부하며 “민주당에 들어오신다구요?? 다 쓰러져가는 민주당을 문통령과 당원들이 일으킨 당인데 다시 저들이 들어 온다고요?? 단 한 사람도 발을 들이지 마라!”고 적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