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공석이 있네요” … 임종석 실장 ‘뜨끔’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겨우 시간에 맞춰 도착한 임종석 비서실장을 웃으며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겨우 시간에 맞춰 도착한 임종석 비서실장을 웃으며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자신이 주재한 회의에 ‘아슬아슬하게’ 제시간에 맞춰 도착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쳐다보며 “이 자리(오른쪽 옆자리)에는 못 앉는 분들이 많아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임 실장 빈자리 보고 “공석이 있네요”라며 재차 확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수석ㆍ보좌관 회의가 열리는 여민1관에 임 비서실장이 회의 시작 시각에 딱 맞게 들어와 허겁지겁 앉는 모습을 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찍 도착해 회의 테이블에 앉으며, 회의 시작을 기다리는 참모진들에게 “공석이 있네요”라며 말하며, 비어있는 자리를 환기시켰다.  
 
통상 문 대통령의 오른쪽 옆 자리는 임 비서실장의 자리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자신이 주재한 회의에 ‘아슬아슬하게’ 제시간에 맞춰 도착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쳐다보며 “이 자리에는 못 앉는 분들이 많아요”라고 웃으며 말하며, 그를 맞이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자신이 주재한 회의에 ‘아슬아슬하게’ 제시간에 맞춰 도착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쳐다보며 “이 자리에는 못 앉는 분들이 많아요”라고 웃으며 말하며, 그를 맞이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따끔한 한마디’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매끄럽게 모두발언으로 이어졌지만, 엄중한 시기에 청와대 핵심 참모인 비서실장직의 중요성을 에둘러 상기시켰다.   
회의할 땐 진지하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연합뉴스]

회의할 땐 진지하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연합뉴스]

이날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방산비리는 단순한 비리를 넘어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행위에 해당한다”며 “방산비리가 끊임없는 가운데 최근 감사원이 지난 정부의 수리온 헬기 납품과 관련해 방사청장 비리 혐의를 적발하고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산비리 척결은 보수와 진보의 문제가 아닌 애국과 비애국의 문제로 더는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 과제”라며 “새 정부가 반드시 이뤄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