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전세기는 OK 유커 타는 전세기는 NO" 중국의 '꼼수'

 중국 정부가 최근 제주항공이 신청한 청주-장자제(張家界·장가계) 전세기 운항을 승인했다고 주중 대사관 관계자가 17일 밝혔다.   
 

사드로 중단됐던 한-중 전세기 노선 첫 승인
한국 관광객 주로 탈 청주-장자제 노선 허용
중국인 관광객 실어나를 인천~산터우는 불허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문제로 전면 중단했던 한·중 전세기 노선 승인이 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동시에 신청한 인천-산터우(汕頭) 전세기 운항은 불허됐다.  
텅 빈 여행사 사무실. 지난 3월 중국 당국의 금한령 이후 중국전담여행사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있다. [중앙포토]

텅 빈 여행사 사무실. 지난 3월 중국 당국의 금한령 이후 중국전담여행사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있다. [중앙포토]

 
이에 대해 대사관 관계자는 "사드 보복 완화나 해제와는 전혀 무관한 조치"라고 풀이하며 성급한 해석을 경계했다. 
한국인 관광객 유치가 필요한 장자제 노선만 승인하고 중국인 관광객을 한국으로 보내는 목적인 산터우 노선을 불허한 데서 중국의 의도를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제주항공은 여름 휴가철 성수기인 이달 25일과 29일 두 차례 전세기 운항 계획을 중국 민항기에 제출해 승인을 받았다. 
청주-장자제 노선의 주 고객은 중국 후난(湖南)성의 경승지로 이름난 장자제 관광을 하려는 한국인들이다. 
중국으로선 전세기 운항을 허락하는 게 자국 이익에 부합하는 셈이다. 하지만 대사관 관계자는 "장자제 단체 관광 상품 모객이 이뤄져 전세기가 실제 운항될 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는 사드 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중국 당국이 한국 관광 송출을 금지시킨 데 대한 반발로 중국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 숫자도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장자제 관광객이 주로 이용하는 정기편 노선인 인천-창사(長沙) 편 승객도 지난해보다 대폭 감소한 상태다.  
 
반면 중국 민항국은 인천-산터우 노선의 전세기 운항은 승인하지 않았다. 이 노선이 운항될 경우 주 승객은 한국인이 아니라 중국인이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 노선이 개설되면 한국과의 정기 여객 노선이 부족한 광둥성 산터우 지역 중국인의 한국 여행이 보다 편리해진다. 반면 한국인이 산터우 지역을 찾는 수요는 그리 많지 않다.
 
한편 주중 대사관 관계자는 "이달 초 한중 정상회담 이후 중국측의 사드 관련 보복성 조치들이 완화되거나 풀린 게 있는지를 정밀하게 점검했지만 롯데 마트 영업정지 장기화 등 각종 조치들에 아무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