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려대, 한국 첫 근대 장편소설 『무정』 온전한 초판본 공개

17일 고려대 도서관이 공개한 춘원 이광수의 『무정』 초판본. [사진 고려대]

17일 고려대 도서관이 공개한 춘원 이광수의 『무정』 초판본. [사진 고려대]

 
한국 최초의 근대 장편소설 『무정』의 온전한 초판본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고려대 중앙도서관은 춘원 이광수(1892~1950)의 『무정』 초판본을 17일 공개했다. 『무정』은 1917년 1월부터 그해 6월까지 '매일신보'에 총 126회 연재된 작품이다. 다음해인 1918년 출판사 '신문관'이 이를 엮어 책으로 출간했다.
 
당시 『무정』 초판본은 1000부가 발행됐다. 현재까지 전해진 초판본은 한국현대문학관이 소장하고 있는 1부가 유일했다. 하지만 책의 겉장이 유실돼 발행 당시의 상태를 확인할 수 없었다. 1920년 발행된 재판본을 통해 어떤 형태였을지 추정만 가능했다.
 
고려대가 공개한 초판본은 표지·책등·판권지 등의 상태가 온전히 남아있는 첫 초판본이다. 이번 초판본 공개는 이 학교 교육대학원 졸업생이자 국어교사 출신인 유모(75)씨가 개인 소장하고 있던 것을 최근 학교 도서관에 기증하면서 이뤄졌다.
 
고려대 측은 "초판본 판권지 면에 찍힌 스탬프를 통해 '전주 대화정 남문통'(현재 전주시 전동 지역)에 위치한 동문관(東文館)에서 판매된 서적임을 확인했다"며 "1910년대 발행된 소설들은 화려한 그림의 통속적인 표지 위주였으나 『무정』 초판본은 표지에 그림 없이 단정한 글씨로 작가·제목·발행사만이 인쇄돼 이전의 출판물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씨는 『무정』과 함께 한국 최초 문고본으로 꼽히는 '청년문고 제1편'인 『용비어천가』(신문사, 1915)도 도서관에 기증했다. 이 책은 지금까지 출판 사실만 전해질 뿐 실물이 확인된 적이 없었다. 고려대 관계자는 "용비어천가 연구 및 한국 출판사 연구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가치가 매우 높은 문고본이다"고 말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