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항공기, 무선 끊겨 비상 착륙...전투기 동원, 승객은 발 묶여

대한항공 자료사진.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자료사진. [대한항공 제공]

인천에서 출발해 스위스 취리히로 가던 대한항공의 여객기가 독일에 비상착륙하는 사고가 벌어졌다. 독일에서는 전투기까지 출동시켜 비행기를 안내했다.
 
16일 대한항공과 독일 국영 방송 도이체벨레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54분 인천공항을 이륙한 대한항공 KE917편이 취리히 공항 도착 40분 전 독일 영공 비행 중 음성통신 장애를 발견했다. 여객기는 한국시각 이날 오전 5시 10분쯤(현지시각 전날 밤 10시 10분) 독일 슈투트가르트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음성통신 장애로 비행이 어렵다고 본 것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안전 확보를 위해 독일 공군기가 KE917편을 에스코트해 인근 공항에 무사히 착륙했다"고 설명했다.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스위스 취리히로 향하던 중 음성통신 장비 결함으로 독일 슈투트가르트 공항에 비상착륙한 KE917편 승객들이 공항 내 간이 시설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독자제공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스위스 취리히로 향하던 중 음성통신 장비 결함으로 독일 슈투트가르트 공항에 비상착륙한 KE917편 승객들이 공항 내 간이 시설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독자제공 =연합뉴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승객들은 독일 공항에 발이 묶였다.
 
도이체벨레는 16일(현지시간) "독일 전투기는 한국의 여객기가 슈투트가르트 공항에 비상 착륙하는 것을 도왔다"고 보도했다. 또, 보도에 따르면 대한항공 기내에서 탑승한 216명의 여행객은 밤새 공항에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각 오전 7시) 승객용 버스 2대를 투입했다. 이후인 오후 4시(현지 오전 9시) 2대를 추가로 투입해 승객을 취리히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개별 이동한 승객의 교통비와 연결편 관련 호텔 비용 등을 상황에 따라 지원할 계획"이라며 "보상과 관련해선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