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위, K뱅크 특혜 정황...일부 조문 삭제하며 특혜 줬다"

인터넷전문 은행 케이뱅크 예비인가 과정에서 금융위원회가 특혜를 준 정황이 포착됐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융당국으로부터 제출받은 케이뱅크 은행업 인가 관련 서류를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와 함께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정황을 발견했다고 16일 알렸다.
케이뱅크

케이뱅크

김 의원은 "금융위원회가 케이뱅크 은행업 인가 과정에서 전례 없는 특혜를 준 정황이 있다"며 "금융위는 케이뱅크 은행업 본인가에 걸림돌이 되는 은행법 시행령 일부 조문을 삭제하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은행법과 은행업 감독규정 등에 따르면 신설될 은행 주식의 4% 초과·10% 이하로 보유하는 최대주주는 은행법 시행령에 명시된 재무건전성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또, 은행법 시행령 별표2에는 '금융위원회가 정하는 기준을 충족하고 해당 기관이 속하는 업종의 재무건전성에 관한 기준의 평균치 이상일 것'이라는 내용이 있다.
 
그러나 케이뱅크 예비인가 심사 당시 최대주주인 우리은행의 BIS비율은 14%였다. 규정인 8%는 넘었지만, 국내 은행 평균인 14.08%에 미치지 못했다.
 
국내 은행 평균치를 넘지 못한 우리은행은 금융위에 재무건전성 기준의 적용 기간을 최근 분기 말이 아닌 최근 3년간으로 늘려 적용해달라고 요청했다. 금융위는 이를 수용했다. 우리은행의 최근 3년 BIS비율은 14.98%로, 국내 은행의 3년 평균치(14.13%)보다 높아 재무건전성을 충족했다고 볼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것이다.
케이뱅크

케이뱅크

김 의원은 "금융위의 이런 유권해석은 특혜를 주기 위한 억지해석"이라며 "금융위는 케이뱅크의 은행업 인가에 있어서 명백한 탈락 사유를 유권해석을 통해 합격으로 둔갑시켜 명백한 특혜를 줬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이후 우리은행의 BIS비율이 예비인가 당시인 2015년 6월 말 14%에서 2016년 3월 말 13.55%까지 계속 하락해 최근 3년 동안 평균을 기준으로도 본인가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자 시행령에서 요건 자체를 삭제해버렸다. 케이뱅크는 2016년 12월 은행업 본인가를 받았다. 반면 당시 케이뱅크와 경쟁했던 아이뱅크는 은행업 인가를 받지 못하고 탈락했다.
 
김 의원은 "케이뱅크의 최대주주는 우리은행이지만 사실상 주인은 최순실 게이트에 적극 협조한 KT로, 박근혜 정부가 케이뱅크 은행업 인가 과정에서 법령을 바꾸면서까지 특혜를 부여한 것 아닌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언급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사항은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동수 전 KT 전무를 가리킨 것이다. 이 전 KT 전무는 KT에 들어와 2015년 11월 전무로 승진했다. 케이뱅크의 예비인가 시기와 겹치는 시점이다.
 
또, 김 의원에 따르면 케이뱅크 예비인가부터 시행령 개정까지 전반을 담당한 금융위 담당과장은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 경제수석실의 선임행정관으로 임명됐다. 당시 본인가를 책임진 담당국장은 청와대 경제수석실에서 금융위로 돌아온 인물이었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은 사실상 금융판 면세점 특혜 사건에 견줄만하다"며 "금융위에 대한 감사원 감사는 물론, 검찰이 국정농단 세력이 케이뱅크 인가 과정에 관여한 의혹이 있는지 수사할 필요가 있는 만큼 17일 열리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진상조사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당시 요건 완화는 법령해석 심사위원회와 금융위 의결을 거친 정책판단"이라며 "적법 절차를 거쳐 당국이 적격 여부에 대해 판단을 짓고 간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