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8살 전북 이동국, 신태용 감독 앞에서 '베테랑의 품격'

 
전북 공격수 이동국. [사진 프로축구연맹]

전북 공격수 이동국.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38살 공격수 이동국. 그가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앞에서 '베테랑의 품격'을 보여줬다.  
 
전북은 16일 상주시민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1라운드에서 상주 상무를 3-1로 꺾었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날 상주 경기장을 찾았다. 선발출전한 이동국은 비록 골을 터트리지는 못했지만 세월을 거스른 활약을 펼쳤다.
 
이동국은 경기시작 18초 만에 이재성~로페즈로 이어지는 선제골의 시발점 패스를 했다. 또 전반 40분엔 날카로운 침투패스로 에델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했다. 이동국은 전반 17분엔 몸을 던져 환상적인 발리슛을 선보이기도했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9일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이동국과 염기훈(34·수원)도 경기력만 좋다면 대표팀에 뽑을 수 있다"고 말한적이 있다. 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3위 우즈베키스탄에 승점 1점 차로 쫓기고 있다.  
 
전북은 2-1로 앞선 후반 34분 김신욱의 프리킥 쐐기골을 묶어 3-1로 승리했다. 전북(승점41점·12승5무4패)은 2위 울산을 승점 3점 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다.
 
FC서울은 원정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2-1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서울 공격수 박주영(32)은 전반 10분 아크 부근에서 볼을 살짝 띄운 뒤 왼발 논스톱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서울은 1-1로 맞선 전반 추가시간 이상호의 결승골로 승리했다.
 
인천에서는 강원과 인천이 1-1로 비겼다. 강원 미드필더 문창진은 전반 19분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