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전처 “폭우로 사망 2명, 실종 2명”

16일 쏟아진 폭우로 2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되는 등 각종 피해가 속출했다.  
16일 내린 집중폭우로 충북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이 비로 차량 57대가 침수되거나 유실됐다. [사진 증평군청]

16일 내린 집중폭우로 충북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이 비로 차량 57대가 침수되거나 유실됐다. [사진 증평군청]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15일 0시∼16일 오후 4시 주요 지역별 강우량은 청주가 302.2㎜로 가장 많았다. 청주는 시간당 최대 86.2㎜의 비가 쏟아졌다. 천안 264.9㎜, 증평 239㎜. 괴산 225㎜, 군산 189.5㎜ 등의 순이었다. 

“이재민 430명, 주택 192곳, 차량 침수 79대”

집중호우로 수중도시가 된 청주에서 16일 오전 청주 서부소방서 소속 119구조대원들이 혹시라도 발생했을 인명피해에 대비해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집중호우로 수중도시가 된 청주에서 16일 오전 청주 서부소방서 소속 119구조대원들이 혹시라도 발생했을 인명피해에 대비해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폭우로 청주에서 산사태로 2명이 목숨을 잃었고, 경북 상주와 보은에서 각각 1명이 물꼬 작업 등을 하다 실종됐다.
 
이날 오후 5시 이재민은 126세대 260명으로 청주에서만 17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6일 내린 집중폭우로 충북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이 비로 차량 57대가 침수되거나 유실됐다. [연합뉴스]

16일 내린 집중폭우로 충북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이 비로 차량 57대가 침수되거나 유실됐다. [연합뉴스]

청주 무심ㆍ석남ㆍ율량천 등이 범람하면서 주택과 차량이 침수해 소방당국이 정확한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
 
또 천안 용연저수지, 보은 도원저수지, 진천 백곡저수지 등에서 많은 비로 물이 불어나며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거나 하류 지역 차량이 긴급 이동했다.
 
충북 괴산군에서는 괴산댐 수위가 계획홍수위(136.93m)를 넘어선 137.65m를 기록하면서 수문 7개를 열고 초당 2643t을 방류하고 있다. 인근 주민 31세대 261명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주변 칠성중학교로 대피했다.  
16일 오전 11시50분쯤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면 은지리 인근 도로에서 폭우로 주민 3명이 고립됐다 헬기에 의해 1시간30분만에 구조됐다. [사진 천안동남소방서]

16일 오전 11시50분쯤 충남 천안시 동남구 북면 은지리 인근 도로에서 폭우로 주민 3명이 고립됐다 헬기에 의해 1시간30분만에 구조됐다. [사진 천안동남소방서]

충북 이외 지역에서도 비 피해가 속출했다. 경기 수원시 보건환경연구원의 담장이 무너졌고, 안산과 세종에서 각각 200세대, 24세대가 한때 정전됐다.
 
전날부터 계속된 비로 천안과 세종 등 중부 지역에서 주택 192곳이 침수됐고, 공장과 상가 등 5동이 물에 잠기기도 했다. 차량 침수 피해만 79대로 조사됐다.
16일 내린 집중폭우로 충북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이 비로 차량 57대가 침수되거나 유실됐다. [연합뉴스]

16일 내린 집중폭우로 충북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이 비로 차량 57대가 침수되거나 유실됐다. [연합뉴스]

전북 부안을 중심으로 농경지 498.2㏊와 비닐하우스 77개동이 비로 인한 피해를 봤다.
 
안전처는 14일 오후 6시부터 전국 지자체에서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전국 각 지역에서 4717명이 근무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