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유라 "엄마 비자금 장시호가 숨겨" vs 장시호 "알면 진작 말했다"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왼쪽)씨와 조카 장시호씨. [연합뉴스]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왼쪽)씨와 조카 장시호씨. [연합뉴스]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어머니 최씨의 비자금과 관련해 "사촌 언니 장시호가 숨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는 정씨가 검찰 조사에서 이 같이 발언했다고 16일 오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달 검찰 조사를 통해 "엄마, 최순실의 비자금은 사촌 언니 장시호가 숨겼다"며 "지금은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장시호씨는 사촌 동생 정씨의 이러한 진술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장씨를 직접 불러 조사했으나, 장씨는 "내가 알면 진작에 말했다"며 "있으면 다 가져가도 좋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