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정배 “국민의당 먹을 욕, 내가 다 먹겠다”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천 의원은 “당대표는 출마 결심은 오래전에 했다”고 밝혔지만 당의 어려운 상황 등으로 “조만간 제 결심을 공식으로 밝히고 당대표 후보로서 비전, 견해도 분명히 밝힐 생각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천 의원은 “당대표는 출마 결심은 오래전에 했다”고 밝혔지만 당의 어려운 상황 등으로 “조만간 제 결심을 공식으로 밝히고 당대표 후보로서 비전, 견해도 분명히 밝힐 생각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당권주자인 천정배 전 대표는 16일 “모든 정치생명을 걸고 당이 처한 위기를 이겨내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安에 너무 모질게 할 필요 없어…재기하길 바라”

천 전 대표는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뼈저린 반성과 성찰을 바탕으로 국민 신뢰를 회복할 방도를 마련하고 추진하겠다. 국민이 뿌려준 다당제의 씨앗, 합의제 민주주의가 뿌리내릴 수 있는 기틀을 만들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천 전 대표는 “국민들의 꾸지람과 질책을 듣고 채찍 삼아 재건과 재기의 도약으로 삼겠다. 제가 대신 욕을 먹는 ‘욕받이’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속도에 얽매이지 않고 당원을 모두 끌어안으며 국민들의 모진 매도 제가 맨 앞에 나서서 막겠다”고 했다.  
 
천 전 대표는 다가오는 8ㆍ27 전당대회와 관련해 “대선 후 당이 어려워진 상황에 출마 결심을 굳혔다”면서 “아직은 좀 더 성찰의 시간이 있어야 할 것 같다. 조만간 결심을 공식으로 밝히고 비전과 견해를 분명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가야 할 목표는 보수와 진보를 넘어서는 정체성”이라며 “우리 당이 진보냐고 한다면,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우리 당에는 저처럼 ‘골수 DJ(김대중 전 대통령)’ 세력과 중도보수 세력이 다 있다. 진보개혁을 아우르는, 진보개혁을 넘어서는 개혁정당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준용 특혜채용 의혹 제보 조작 사건’으로 책임론이 제기된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서는 “대선에 낙선한 후보로서 성찰의 시간이 필요하지만 너무 모질게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국민도 너무 가혹하지 않게, 넉넉히 봐줬으면 좋겠다”며 “안 전 대표가 앞으로 깊은 성찰과 반성을 통해 정치적으로 재기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2월 국민의당 창당 당시 안 전 대표와 함께 공동대표를 지낸 바 있다.
 
천 전 대표는 “당 대표 출마 결심은 오래전에 했는데 당의 상황이 존폐 갈림길에 있을 만큼 어렵기 때문에 선거운동 등 엄두가 안 난다”면서도 “조만간 제 결심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비전과 견해들도 분명히 밝힐 생각”이라고 말했다.
 
천 전 대표는 이르면 오는 23일 공식 출마 선언을 하고 본격적인 선거 운동에 나설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