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양대 주변 '젊음의 거리' 첫선...자동차는 시속 30㎞ 이하로만 운행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일대가 ‘젊음의 거리’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는 16일 ‘한양대 주변 젊음의 거리(이하 젊음의 거리)’ 조성 사업을 완료하고 오는 18일 첫 선을 보인다고 밝혔다. 
 

한양대 주변 젊음의 거리 차량 운행 속도 시속 30㎞로 제한
차로폭 줄이고, 보행 안전 높여
트릭 아트 등 거리 곳곳에 다양한 볼거리도

한양대 젊음의 거리 위치도 [사진 서울시]

한양대 젊음의 거리 위치도 [사진 서울시]

 
'젊음의 거리'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지역중심 대표보행거리 사업의 일부다. 차로를 줄이고 보도를 넓히는 도로다이어트를 비롯해 차량 제한속도를 시속 30㎞로 낮춰 보행안전을 강화했다. 자동차보다 보행자 안전을 중시하는 ‘존 30(zone 30·자동차가 시속 30㎞ 이하로만 주행)’ 개념을 적용했다.  
 
‘젊음의 거리’는 성동구 마조로1길~마조로19길 일대(5만8230m²)다. 이 지역은 한양대학교와 왕십리역사 주변으로 청년층 등 젊은 유동인구가 많다는게 특징이다. 이번엔 특히 도로폭을 과감히 줄였다. 왕십리역 6번 출구 방향 마조로 19길을 보행자 안전을 위해 기존 3차로에서 2차로로 도로를 좁혔다. 대신 보도 폭은 종전 1.3 ~ 2.6m에서 최대 5.3m까지 확장됐다. 
 
이와 별도로 마조로5길, 마조로2가길, 마조로3가길은 총 2600m²에 걸쳐 ‘거리에 색을 입히는’ 도막포장을 했다. 보행자와 운전자의 시선을 끌어 안전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생동감 넘치는 보행거리 조성을 위해 왕십리역 멀티플렉스 벽면 등 총 16곳에 트릭아트(trick art)를 설치하고 다양한 문화를 나누는 공간인 쌈지마당도 만들었다. 서울시와 성동구는 앞으로 ‘한양대 주변 젊음의 거리’에 인근 왕십리역,한양시장, 한양대 등의 유동인구를 유입시켜 음식문화와 젊음이 어우러지는 장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젊음의 거리'에 설치된 트릭 아트 [사진 서울시]

'젊음의 거리'에 설치된 트릭 아트 [사진 서울시]

  
고홍석 서울특별시 도시교통본부장은 “한양대 주변 젊음의 거리를 비롯해 지역중심 대표보행거리 조성 사업은 서울도심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걷는 도시, 서울’ 만들기를 부도심, 지역주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중심 대표보행거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시민에게 더욱 다가가는 보행정책을 펼치겠다“라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