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소환조사 받은 황영철 “급여 사적으로 쓴 적 없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이 13일 오전 강원 춘천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이 13일 오전 강원 춘천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이 16일 “보좌관 및 지역사무소 책임자들의 급여와 관련된 부분에서 어떤 사적인 용도로도 사용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황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법부의 판단이 이뤄질 때까지 국회의원으로서 지역 발전과 국가 발전에 주어진 저의 소중한 소명을 최선을 다해서 더욱더 열심히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의원은 19대 의원 시절 보좌진들의 월급 일부를 반납받아 약 2억원을 사무실 운영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아 검찰에 소환돼 15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황 의원은 “18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직후에 지역구인 횡성과 홍천에 각각 한 개씩 두 개의 사무소를 운영해 왔다”며 “지역구 사무실 운영하는 데 있어서 후원회 사무국장과 회계책임자로 임명되신 분들의 자발적 협조와 동의 속에 사무소 운영의 경비들을 지역구 활동과 사무소 운영, 당 조직 활동을 위해 쓰게 됐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보좌관의 월급을 여행경비로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회계 책임자를 임시로 임명했다”며 “선거 후 주요 당직자와 보좌직원, 지방의원들이 해외연수를 결정하게 됐고, 여기에 직원 두 사람이 평소 급여보다 많이 받게 된 월급을 공동경비로 제공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자신이 사적 경비로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적인 용도로 사용하게 될 비용은 미리 사무실에 지급하고 준비돼 있게 한다”며 “어떤 사적인 용도로도 사용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당이 국민의 신뢰 속에 더욱 굳건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중심적 역할을 하고 싶었으나 이러한 송사로 인해 오히려 당에 누를 끼치게 되어 당원들과 동료 의원들 그리고 바른정당을 지지해주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너무나 죄송하다”며 “사법부의 빠른 결정이 나올 수 있도록 재판에 적극적이고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사법처리 절차에 들어가면 당에서 저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줄 것”이라며 “당헌당규에 따라 징계조치가 내려진다면 그 조치는 제가 겸허히 달게 받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3월 황 의원의 홍천 지역구 사무실 등 3곳을 압수 수색을 했다. 이어 보좌진의 월급을 반납받아 사무실 운영비 등으로 사용한 황 의원의 비서를 지낸 김모(56ㆍ여ㆍ전 홍천군의원)씨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지난 7일 구속기소했다.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소환 조사 결과를 토대로 황 의원의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 소환을 하지 않기 위해 밤샘 조사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며 “조만간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