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문난 딸 바보’ 임종석 비서실장이 딸 자랑하며 올린 사진

[사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사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아내의 생일날 딸의 손편지와 선물을 공개했다.
 
임 비서실장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원래 꽤 소문난 딸 바보인데, 근래는 경황이 없어서 딸 자랑할 여유가 없었다”며 딸 동아양이 쓴 손편지와 선물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사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그는 “아침에 방문을 열고 나가던 아내가 그대로 문 앞에 앉아 한참을 움직이지 않았다. 딸아이가 문 앞에 둔 선물과 편지”라며 선물을 발견한 정황을 적었다.
 
그러고는 “예쁘게 커 준 딸이 그저 고맙기만 하다. 오늘이 아내의 생일이다”고 썼다.   

임 비서실장이 올린 두 장에 사진에는 하트 상자에 담겨있는 한 켤레의 검은색 구두 선물과 정성껏 적은 한 장의 카드가 있었다.
[사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사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사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사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딸 동아양은 카드에 “늘 함부로 하게 되는 사람, 늘 멋대로 하게 되는 사람, 늘 투정부리게 되는 사람, 늘 미운 말만 주게 되는 사람, 그래서 늘 내 마음을 미안하게 만드는 사람, 그 사람이 엄마여서 미안해 // 늘 옆에 있어주는 사람, 늘 가장 가까이에 있어주는 사람, 늘 내 얘기를 해주고 싶은 사람, 그래서 늘 나를 솔직하고 싶게 만드는 사람, 그 하나뿐인 사람이 엄마여서 고마워 // 하필 그 하나뿐인 사람이 우리 엄마여서 나는 너무 고마워”라고 쓰고 “2017.07.16 세상에 딱 하나뿐인 엄마의 딸 하나뿐인 딸 동아가♡”라고 썼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