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찢기고 불타고…상반기 손상화폐 1조7000억원 규모

‘내 마음이 타들어가는 것 같아…’ 돈을 장판 밑이나 마룻바닥, 논밭, 비닐봉지 등에 보관했다가 훼손된 사례 등 상반기 한국은행이 폐기한 화폐가 1조7077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 한국은행]

‘내 마음이 타들어가는 것 같아…’ 돈을 장판 밑이나 마룻바닥, 논밭, 비닐봉지 등에 보관했다가 훼손된 사례 등 상반기 한국은행이 폐기한 화폐가 1조7077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 한국은행]

올해 상반기 손상돼 한국은행이 폐기한 화폐가 1조7077억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손상된 지폐는 만원→오만원→천원→오천원권 순
이중 교환 받아간 금액은 9억6500만원
손상화폐 새 돈 교체 금액 304억원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상반기 폐기한 손상 화폐의 규모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1087억원(6.8%) 늘었다. 2015년 상반기(1조7341억원) 이후 2년 만에 최대 규모다.
 
폐기된 화폐는 장판 밑에 잘못 보관하거나 불에 타면서 손상되는 등 낡아서 쓰기 어렵게 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손상화폐 중 지폐(은행권)는 1조7063억원(2억6000만장), 동전(주화)은 13억9000만원(5000만개)이 각각 폐기됐다.
 
지폐를 종류별로 보면 ▶만원권 1조4110억원(82.7%) ▶5만원권 1098억원(6.4%) ▶1000원권 995억원(5.8%) ▶5000원권 861억원(5.0%) 등의 순이다.
 
동전의 경우 100원짜리가 4억9000만원(35.5%)으로 가장 많았다.
 
한은이 손상화폐를 새 돈으로 교체하는 데 소요된 금액은 304억원이다.
 
한은은 돈을 장판 밑이나 마룻바닥, 논밭, 비닐봉지 등에 보관했다가 훼손된 사례가 있다고 소개했다.  
 
일반인이 한은에 교환을 의뢰한 지폐의 액면 총액은 10억3000만원이지만 실제로 교환받은 금액은 9억6500만원이다. 일부는 반액 또는 무효로 판정됐기 때문이다.  
 
한은에 따르면 앞ㆍ뒷면을 모두 갖춘 지폐는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 금액을 전액 지급한다.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5분의 2 이상이면 액면가의 절반을 지급하고 5분의 2에 미달하면 교환이 불가능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