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 경험 여부 확인해주겠다”며 여고생 옷 벗으라 지시한 50대 교사

여제자를 학습 준비실과 교무실 등으로 불러 성추행한 50대 교사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연합뉴스]

여제자를 학습 준비실과 교무실 등으로 불러 성추행한 50대 교사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연합뉴스]

상담을 빙자해 교내에서 여고생 제자를 수시로 성추행한 50대 교사에게 법원이 징역 6년을 선고했다.
 
대구고법 형사1부(부장 박준용)는 아동ㆍ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위계 등 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교 교사 A씨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6년을 판결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8일 오후 7시 20분쯤 “남자친구와 헤어진 것과 관련해 상담해 주겠다”며 제자 B양을 학습 준비실로 불렀다.
 
A씨는 “남자친구와 성관계한 사실이 있느냐” “내가 직접 확인해주겠다”는 등을 말하며 옷을 벗으라고 지시했다.  
 
B양이 거부하자 A씨는 인상을 쓰며 겁을 줬다.  
 
A씨는 다음날도 비슷한 시간대에 B양을 같은 장소로 불러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 추행을 이어갔다.
 
A씨는 한 달여 사이 4차례 아무도 없는 학습 준비실과 교무실 등에서 B양을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재판부는 “학생을 보호, 감독해야 할 본분을 망각하고 교사 신분을 이용해 범행을 저지르는 등 죄질이 불량하고 죄가 무겁다”며 “피해자가 극심한 정신적 고통과 수치심을 느꼈고 장래 성장 과정에 성적 정체성이나 가치관을 확립하는 데도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잘못을 반성하는 점, 장기간 교사로서 성실하게 근무한 점, 초범인 점 등은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