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대도시 사망자 33명 중 1명은 무연고…빈곤 확대로 10년 새 두 배

일본 장의사가 무연고 시신이 든 관을 운구차로 옮기고 있다. [사진 지지통신]

일본 장의사가 무연고 시신이 든 관을 운구차로 옮기고 있다. [사진 지지통신]

일본 대도시에서 빈곤층이 확대되면서 무연고자 시신이 10년 새 거의 배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고령화에 따른 ‘다사(多死) 사회’인 일본에서 무연고 시신의 급속한 증가는 세부담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오사카시는 9명 중 1명이 무연고 시신
"화장비조차 없는 빈곤층 확대가 배경"
지자체가 장례비 전액 부담,
합장묘도 수용 능력 넘어…세 부담 우려
"단카이세대 사망 늘면 더욱 가속화"

마이니치신문은 2015년 20개 정령시(政令市: 인구 50만 명 이상 대도시)의 사망자 33명 중 1명이 무연고 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6일 보도했다. 
2015년 정령시 전체 사망자는 모두 24만4656명, 이 가운데 무연고 시신은 7363명에 이른다. 10년 전인 2006년(4047명)보다 1.8배 늘었다.  
마이니치는 “유가족의 시신 인수 거부 증가, 화장비를 댈 수 없을 정도로 궁핍한 빈곤층의 확대”를 무연고 시신 증가의 배경으로 지목했다. 또 대도시에서의 독거노인 급증도 이 같은 현상과 무관하지 않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인구 270만명의 오사카(大阪)시는 전체 사망자 9명 중 1명이 무연고일 정도로 무연고 시신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이어 요코하마(横浜)시는 31명 중 1명이, 나고야(名古屋)·지바(千葉)·가와사키(川崎)시 등도 35명 중 1명이 무연고 시신이었다. 
 
무연고 시신은 사망지의 지방자치단체가 화장과 매장을 도맡도록 법률로 정해져 있다. 
이 때문에 지자체의 관련 경비 부담도 늘고 있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사망자의 생활보호비로 장례비를 충당하고 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화장한 무연고 유골은 공영 납골당에서 일정 기간 보관하지만, 기간이 만료되면 다른 무연고 유골과 함께 합장한다. 
그러나 합장 유골이 점점 늘면서 오사카·삿포로(札幌)시의 경우 이미 수용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합장묘를 마련하기 위해 세금을 투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앞으로 사망자 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어서 부담도 점점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30만명이었던 사망자는 베이비부머인 단카이(団塊) 세대가 75세 이상이 되는 2025년에는 약 152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시다 미츠노리(石田光規) 와세다대 문학학예원(사회학) 교수는 “고도 경제성장기에 지방에서 대도시로 이주한 사람들 중 상당수가 자신이 묻힐 묘자리조차 구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