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나절 동안 200mm 폭우…충북선 열차 상하행선 운행 전면 중지

16일 쏟아진 폭우로 충북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주차 차량이 모두 침수돼 있다. [연합뉴스]

16일 쏟아진 폭우로 충북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이 물에 잠겼다. 주차 차량이 모두 침수돼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충북선 열차 상하행선 운행이 전면 중지됐다.  
 
폭우로 내수~증평 구간에 물이 차면서 전기 장치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대전에서 제천으로 운행하려던 열차 2편이 증평역에 멈춰선 뒤 운행하지 못하고 결행했다. 증평역은 이 열차를 타려던 승객들에게 환불 조처했다.
 
선로가 물에 잠기면서 화물열차도 운행하지 못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배수가 완료돼야 운행이 정상화될 것 같다"며 "현재로써는 운행 재개 시점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충청도와 일부 경남내륙을 중심으로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자정부터 12시간 동안 청주 289.7mm, 천안 232.3mm, 증평 222.5mm 등 200mm 가 넘는 비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를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