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름 휴가철 국립공원 계곡 물놀이 “음주 위험”

여름철 국립공원 내에서 탐방객들이 물놀이하는 모습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여름철 국립공원 내에서 탐방객들이 물놀이하는 모습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여름 휴가철을 맞아 많은 탐방객이 국립공원 주요 계곡과 해변을 찾고 있으나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이후 국립공원 익사 사고 9건
음주 후 물놀이가 5건으로 56%를 차지
금주와 준비운동 등 안전수칙 지켜야
해변에서는 이안류 등도 조심해야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최근 5년(2012년~2016년) 동안 여름 휴가철(7월~8월)에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물놀이 익사 사고 9건을 분석한 결과, 음주 후 물놀이로 인한 익사가 5건(56%)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나머지 4건은 출입금지구역 내 물놀이로 인한 익사 3건, 다슬기 채취 중 익사 1건이었다.
 
국립공원 관계자는 "술을 마시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관이 늘어나게 되는데, 이때 찬물에 들어가면 늘어났던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해 심장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물놀이 중에 심장마비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름철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서는 금주는 물론 사전 준비운동과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한다는 것이다.
 
특히 국립공원 내 계곡은 수온이 낮고, 겉으로 봐서는 깊이를 정확히 알 수 없으며, 일부 구간의 경우 소용돌이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물놀이는 계곡 가장자리 주변에서 해야 한다고 국립공원 측은 충고했다.
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한 익사 사고의 가장 큰 원인이 음주로 조사됐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한 익사 사고의 가장 큰 원인이 음주로 조사됐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또한 여름철에는 산악지형상 갑작스러운 폭우나 소나기가 내릴 수 있기 때문에 기상 상태를 주의 깊게 살피고, 호우주의보 등의 기상특보가 발효되면 물놀이를 즉시 중지하고 통제에 적극적으로 따라야 한다.
 
해변(해수욕장)의 경우 조수로 인해 만들어진 웅덩이와 이안류 등 위험 요소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이안류(離岸流, rip currents)는 해안으로 밀려 들어온 바닷물이 해안에서 바다 쪽으로 급속히 빠져나가는 현상을 말한다. 이안류가 발생하면 해안에서 수영하던 사람들을 바다 쪽으로 끌고 들어가게 된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서 119수상구조대원들이 수상오토바이와 특수구조보트 등을 이용해 역파도(이안류)에 떠밀려 먼바다에 빠진 다수의 피서객을 동시 구조하는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중앙포토]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서 119수상구조대원들이 수상오토바이와 특수구조보트 등을 이용해 역파도(이안류)에 떠밀려 먼바다에 빠진 다수의 피서객을 동시 구조하는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중앙포토]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태안해안국립공원 등 전국 20곳의 주요 계곡과 해변 173곳을 중점 관리 대상으로 선정하고 여름 휴가철 동안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국민안전처 자료에 따르면 물놀이 사고로 최근 5년간 157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주요 원인은 안전 부주의(66명, 38%)와 수영 미숙(53명, 30.5%) 등 대부분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아 발생했다.
 
한편, 휴가철 국립공원내 발생한 전체 사망 사고 중에는 심장돌연사가 가장 많이 차지했고(55%), 추락사(27.5%)와 익사(8.3%) 순으로 발생했다. 부상 사고는 실족 등으로 인한 골절·상처가 83%, 무리한 산행으로 인한 탈진·경련이 17%를 차지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