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장실서 8세 여아 성폭행한 조두순, 3년뒤 출소

조두순

조두순

8세 여자아이를 교회 화장실에서 성폭행한 조두순이 3년 뒤 출소를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 일각에서는 법안 개정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조두순은 아동성폭행범이자 흉악한 범죄로 온 국민을 분노케 한 장본인이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11일 경기도 안산의 한 교회 화장실에서 등교 중이던 8살 나영이에게 끔찍한 성폭행을 저질렀다.  
  
당시 법원은 조두순이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징역 12년형을 선고했다.  
조두순이 출소하게 되면 현행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제5장 49조에 따라 얼굴과 실명, 나이, 거주지 등 신상정보를 5년간 공개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같은 법 55조에 의거 언론에 의한 신상정보는 보도될 수 없으며 개인 확인 용도로만 쓰도록 명시돼 조두순이 어디서 활보하지는 알 수 없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범죄자에 대한 정보 공개와 관련 정부 부처의 법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조두순 사건은 영화 '소원'으로 제작돼 2013년에 개봉된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