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품위 있는 그녀' 현실판이라는 한 그룹의 前 부회장

[사진 JTBC '품위있는 그녀' 포스터]

[사진 JTBC '품위있는 그녀' 포스터]

JTBC 금토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가 시청률 7%를 돌파하며 인기를 얻는 가운데 이 드라마의 현실판으로 주목받는 회사가 있다.  
 
'품위 있는 그녀'는 불우하고 평범한 환경에서 자랐지만 피나는 노력으로 품위 있는 삶을 사는 (주)대성펄프 둘째 며느리 김희선과 그와 같은 삶을 살고 싶어 (주)대성펄프 회장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나이 어린 부인이 되는 김선아의 이야기다.  
 
지난 2012년 판지 제조업체인 영풍제지를 창업해 40년 넘게 이끌어온 이무진(당시 79세)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회사 주식 113만8452주(51.28%)를 35세 연하의 부인 노미정 당시 부회장에게 통째로 넘겼다. 노 부회장은 이전에 자신이 갖고 있던 주식 9만6730주(4.36%)를 합해 영풍제지 지분 55.64%를 확보해 이 회사의 최대 주주가 됐다.  
 
이로 인해 노 부회장은 2013년 재벌닷컴이 집계한 상장사 보유 주식 배당금 순위에서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등에 이어 여성 중 5위를 차지했다. 노 부회장은 그가 최대 주주가 되기 전 주당 250원이던 배당금을 2000원으로 높여 책정해 고액의 배당금을 받을 수 있었다. 또 그의 월 급여액은 1억4000만원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노 부회장의 주요 경력이나 개인 정보는 출생 연월, 백석대학교 대학원 수료 외에는 알려진 게 없었다.  
 
2013년 한 주간지의 보도에 따르면 이 회장의 장남은 "노 부회장이 재력가인 아버지의 재산을 노리고 접근한 뒤 불법적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까지 받아 쌍둥이 자녀를 낳아 이 사실을 안 어머니는 큰 충격에 빠져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노 부회장이 서울의 한 종합병원 불임 클리닉에서 부부 사이가 아님에도 불법적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을 해 임신에 성공했으며 이를 알게 된 부인이 줄곧 우울감에 빠져 지내다가 자택 욕실에서 목을 매 자살했다는 것이 당시 장남의 주장이었다.  
 
이후 2년 뒤인 2015년 영풍제지는 최대주주 노 부회장이 큐캐피탈파트너스가 운영하는 그로쓰제일호에 경영권을 포함한 보유 주식 1122만1730주(50.54%)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회사가 통째로 다른 회사에 넘어간 것이다.  
 
회사 실적이 좋지 않은데도 고배당 정책을 통해 노 부회장은 매년 수십억원의 배당금을 챙겼으며 그가 대주주가 되고 받은 배당금 규모는 총 73억원이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