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평창 올림픽 전 개항

인천공항2터미널이 내년 평창올림픽 이전에 개항한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2터미널이 내년 평창올림픽 이전에 개항한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내년 평창동계올림픽(2월9일~25일) 이전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한다. 지금은 인천공항을 이용할 때 한 곳에서 비행기를 타고 내리면 되지만 내년 제2여객터미널 개항 이후에는 항공사별로 다른 터미널을 이용해야 한다.  
 

대한항공,델타항공 등 4개 항공사 사용
연간 1800만명 여객 수용 가능

연면적 38만4336㎡로 코엑스몰의 3배
출국심사지역 통합해 출국시간 줄어

제1터미널보다 평균 10분 정도 단축
공항철도역과 여객터미널 거리 59m

2.5m 광폭주차장 설계로 '문콕'방지
보안검색대에 원형전신검색기 설치

국토교통부는 평창동계올림픽 때 한국을 찾는 외국인의 편의를 위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평창동계올림픽 이전에 개항한다고 16일 밝혔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경우 2016년 연간 이용객이 5776만명으로 이미 자체 수용능력(연간 5400만명)을 초과한 상태다.
 
최근 인천공항공사는 제2여객터미널의 개항을 내년 평창동계올림픽 이후로 미루는 방안을 추진했었다. 제2여객터미널 면세점 중 중앙에 위치한 패션·잡화 면세점이 잇따른 유찰로 내부공사가 늦어져 평창올림픽 이전에 공사가 마무리되기 어렵고, 비정규직 인력을 연내에 정규직화하는 작업 때문에 직원 채용이 늦어져 직원들의 업무 숙련 기간 등을 고려했을 때 개항 시기를 늦추는 게 낫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관련기사
 
하지만 국토부는 평창올림픽 이전 제2여객터미널 개항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약속한 사항이라는 점 등을 들어 인천공항공사의 연기방안을 거절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4조9303억원을 투입해 2009년부터 시작한 인천공항 3단계 건설사업의 핵심시설로 현재 공사 진척율(공정율)은 98%다. 제2여객터미널 공사비를 대고, 공사를 지휘하고 있는 인천공항공사는 올 9월까지 건설공사 및 종합시험운영을 완료하고 올 연말까지는 모든 개항준비를 끝낸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내 카운터 전경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내 카운터 전경 [사진 인천공항공사]

제2여객터미널의 연면적은 38만4336㎡로 코엑스몰의 3배가 넘는 크기이며 연간 1800만명의 여객을 처리할 수 있다. 제1여객터미널의 여객 처리 용량 5400만명과 합해 인천공항의 총 여객처리능력은 연간 7200만명으로 증가한다. 여객 10명 중 7명은 지금과 같이 제1여객터미널을 이용하고 3명은 제2여객터미널을 찾아야 한다.  
인천공항 3단계 건설사업 현황. 3단계 건설사업의 핵심시설은 제2여객터미널이다.

인천공항 3단계 건설사업 현황. 3단계 건설사업의 핵심시설은 제2여객터미널이다.

 
앞으로 제2여객터미널을 이용해야 하는 승객은 대한항공,에어프랑스,KLM,델타항공 등 4개 항공사 고객이다. 기존의 제1여객터미널은 아시아나항공과 저비용항공사, 그리고 외국 항공사 고객들이 이용하게 된다.  
 
제2 여객터미널의 가장 큰 장점은 입출국에 걸리는 시간이 적다는 점이다. 제1 여객터미널의 경우 출국심사지역이 4개로 분산돼 있어 특정 심사지역에 편중현상이 일어나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2 여객터미널은 출국심사지역을 동서 2개소로 줄이는 대신 규모를 키워 대기시간이 최소화되게 했다.
 
또한 보안검색대에는 원형 전신 검색기가 설치됐다. 이 기기는 승객이 지나가기만 하면 액체, 비금속 위험물 등을 탐지할 수 있기 때문에 보안은 강화하면서도 검색에 걸리는 시간은 단축된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제1여객 터미널에 비해 평균 10분 정도 대기시간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설치된 원형검색기를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들이 지나가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설치된 원형검색기를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들이 지나가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빠른 수속을 마친 여객들은 출국심사지역을 벗어나자마자 세계 최고 수준의 면세점에서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제1여객터미널의 경우 면세점 내 주요 상점들이 분산돼 있으나 제2 여객터미널은 중앙에 상업시설을 집중 배치해 여객들이 먼 거리로 이동하지 않고 다양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공항철도 등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것도 특징이다. 제1여객터미널의 경우 공항철도에서 내려 여객터미널까지 오는데 223m를 걸어야했다. 하지만 제2여객터미널은 이 거리를 59m로 크게 줄였고 출발층까지 에스컬레이터를 한 번만 타면 도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제2여객터미널에는 제2교통센터 실내에 철도 및 버스 통합대합실을 마련됐다.  
 
주차장 이용도 편리해진다. 승용차 대형화 추세를 반영하고 주차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제2교통센터의 모든 주차구획 폭을 기준(2.3m)보다 넓은 광폭 주차장(2.5m)으로 설계했다. 이른바 ‘문 콕’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설계다. 또한 주차장 전 구간에 균등한 조도를 제공해 사각지역을 없애고 일반 주차장보다 높은 조도로 이용객의 안전과 편의성을 높였다.  
 
제2여객터미널은 제1여객터미널보다 더 높고 넓게 설계됐다. 출국장, 입국장 및 보안검색장 대기구역은 기존보다 약 3배 확대됐고 출국장은 제1여객터미널보다 층고를 높게(20m→24m)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층고를 높이고 실내에 나무 등을 심어 공항 이용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층고를 높이고 실내에 나무 등을 심어 공항 이용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짐을 부치기도 쉽다. 제2여객터미널의 체크인 수하물 벨트 높이를 기존 270mm에서 100mm로 낮춰 여객이 수하물을 높이 들어 올려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했다.  
 
정일영 사장은 “최첨단 ICT(정보통신기술)가 집약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전세계에서 가장 편리하고 빠른 터미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