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역 후 가장 하고 싶은 일 2위는 부모님·연인에게 이벤트…1위는?

휴가나온 군인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휴가나온 군인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군 복무 중인 장병들이 제대하고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 1위로 '여행'이 선정됐다.  
 
16일 국방부 산하 국방홍보원에 따르면 지난달 23일~이달 9일 현역 장병 1031명을 상대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장병 별별 랭킹'에서 '전역 후 버킷 리스트 1순위는?'이라는 질문에 '국내외 여행'이라고 답한 사람이 539명(52%)으로 가장 많았다.  
 
여행을 꼽은 장병 중에는 부모님을 모시고 여행하고 싶은 사람이 많았다. 한 장병은 매달 받는 봉급 중 10만원씩 적금을 부어 부모님께 첫 해외여행을 보내드리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다. 다른 장병도 "군대 오니 부모님 생각이 더 많이 난다"며 부모님과 함께 동남아 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2위는 '부모님, 기다려준 여자친구를 위한 감사 이벤트'(115명)였다. 이벤트 내용으로는 '부모님께 큰절하고 꽉 안아 드리기', '전역할 때까지 기다려준 여자친구 발에 꽃신 신겨주기', '가족사진 찍기', '부모님께 맛있는 저녁 식사 대접하기' 등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나왔다.
 
이어 '연애·결혼하기' (88명), '취·창업하기'(73명), '열심히 공부하기' (58명) 순으로 3∼5위를 차지했다. 군 생활이 좋아 간부로 재입대하겠다는 장병들도 13명(10위)이나 됐다.
 
국방일보는 지난 2016년 1월 국군 장병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 '장병 별별 랭킹' 코너를 신설하고 매월 장병들의 생각과 이야기를 신문 지면과 온라인 국방일보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