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무원 호텔방 침입해 성폭행 시도…前대한항공 조종사, 집행유예

여승무원의 호텔방에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하려 한 혐의로 구속된 전 대한항공 조종사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3부(권성수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주거침입 강간 혐의로 기소된 전 대한항공 조종사 A(36)씨에 대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도 명령했다.
 
A씨는 올해 1월 26일 오전 5시쯤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잠을 자던 같은 항공사 소속 승무원 B씨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당시 A씨는 B씨를 포함해 승무원 5명과 저녁 식사를 하고 술을 마셨다. B씨는 새벽에 먼저 자신의 방으로 돌아갔고, A씨는 호텔 프런트 직원에게 "방 키를 잃어버렸다"고 거짓말을 해 B씨의 방 키를 재발급 받았다.  
 
B씨의 방에 무단 침입한 A씨는 성폭행을 시도했고, B씨가 저항하며 화장실로 도망가 미수에 그쳤다. B씨가 화장실 문을 걸어 잠그고 "회사와 동료들에게 이 사실을 모두 알리겠다"고 말하자 A씨는 그때서야 옷을 챙겨 입고 황급히 방에서 빠져나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