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유일 수학계의 노벨상 수상한 이란 천재 수학자, 40살로 타계



【스탠포드(미 캘리포니아주)=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여성으로는 세계 최초로 그리고 유일하게 수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을 수상한 이란 출신의 천재 여성 수학자 마리암 미르자카니 스탠포드대 교수가 40세로 사망했다.



스탠포드 대학은 15일(현지시간) 유방암과 싸워온 미르자카니 교수가 이날 숨졌다고 밝혔다. 대학은 그러나 미르자카니가 어디에서 사망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녀는 복잡하고 다이내믹한 기하학적 시스템 연구로 지난 2014년 4명의 필즈상 공동수상자로 선정됐었다. 지난 4년간 수학계에서 가장 훌륭한 업적을 이룬 40세 이하의 수학자에게 수여돼 수학계의 노벨상으로 알려진 필즈상은 4년에 한 번씩 수장자를 발표한다. 이제까지 모두 52명이 이 상을 받았지만 여성으로는 미르자카니가 유일하다.



그녀의 연구는 암호작성법에서부터 우주가 어떻게 존재하게 됐는지 등 이론물리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스탠포드 대학은 말했다.



이란 테헤란에서 출생한 미르자카니는 테헤란과 하버드대학에서 수학을 공부했고 2008년 스탠포드대학 수학 교수가 됐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란 출신의 세계적 수학자 미르자카니의 죽음을 진심으로 애도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모함바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미르자카니를 자랑스러워 한 모든 이란인들은 그녀의 죽음에 마음 아파 하고 있다"고 말했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