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구루사, 비너스 윌리엄스 꺾고 윔블던 우승

가르비녜 무구루사(24·스페인·세계 15위)가 생애 처음으로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단식에서 우승했다. 
2017년 윔블던 여자단식 우승자 가르비녜 무구루사. [사진 윔블던 SNS]

2017년 윔블던 여자단식 우승자 가르비녜 무구루사. [사진 윔블던 SNS]

 
무구루사는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비너스 윌리엄스(37·미국·11위)를 세트 스코어 2-0(7-5 6-0)으로 이겼다. 
 
무구루사는 지난해 프랑스오픈에 이어 메이저 대회에서 개인 통산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20만 파운드(32억4000만원). 무구루사는 1994년 콘치타 마르티네스 이후 23년 만에 윔블던 여자단식을 제패한 스페인 선수가 됐다.
 
무구루사는 챔피언십 포인트를 따자마자 잔디코트에 주저앉아 두 손을 얼굴에 묻고 눈물을 펑펑 흘렸다. 무구루사는 "내가 어렸을 때 비너스가 나온 윔블던 결승전을 봤다. 그 때 그 선수와 대결해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은 나에게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메이저 대회 여자단식 최고령 우승에 도전장을 던진 윌리엄스는 준우승에 머물면서 2008년 이후 9년 만에 이 대회 패권 탈환에 실패했다.
 
1980년 6월생으로 만 37세 1개월인 윌리엄스는 이날 이겼더라면 동생 세리나 윌리엄스가 올해 1월 호주오픈을 제패하며 세운 그랜드슬램 여자단식 최고령 우승 기록(35세 4개월)을 바꿀 수 있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