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를린 구상 궤변 6·15 존중은 다행”

남북 관계 개선의지를 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대해 북한이 9일 만에 첫 반응을 내놨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진로가 무엇인지 똑똑히 알아야 한다’는 제목의 개인 명의 논평에서 “베를린 구상에는 대결의 저의가 깔려 있으며 평화와 남북 관계 개선에 장애만 덧쌓는 잠꼬대 같은 궤변들이 열거돼 있다”고 비난했다.
 

북, 문 대통령 제안 9일 만에 첫 반응

신문은 그러면서도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에 대한 존중과 이행을 다짐하는 등 선임자들과는 다른 일련의 입장들이 담겨 있는 것은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평가하는 등 수위 조절을 했다. 북한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북 구상이 담긴 드레스덴 구상에 대해서는 사흘 만에 반응을 냈다. 당시 북한 당국은 “잡동사니들을 긁어모아 통일 제안이랍시고 내들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문 대통령의 북핵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 제안에 대해서도 “이미 때는 늦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조선반도 평화 보장의 보검인 동족의 핵을 폐기시켜 보겠다고 무모하게 놀아댈 것이 아니라 미제의 천만부당한 핵전쟁 위협을 종식시키고 온갖 침략장비들을 남조선에서 철폐하도록 용기 있게 주장해야 호응과 박수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독일 통일의 교훈을 언급한 데 대해서도 “독일식 통일은 전형적인 흡수통일을 뜻하는 것으로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 대통령이 발표 장소를 베를린으로 택한 데 대해 “우리 민족이 주인이 돼 풀어 나가야 할 중대한 문제를 피부색도 다르고 언어도 통하지 않는 다른 나라 사람들 앞에서 늘어놓는 것 자체가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주장했다.
 
 
정용환 기자 narrative@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