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사망 이틀 만에 류샤오보 화장

15일 류샤오보의 유해가 담긴 유골함이 바다에 수장되고 있다(작은 사진). 그의 부인 류샤(가운데)가 이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AP=연합뉴스]

15일 류샤오보의 유해가 담긴 유골함이 바다에 수장되고 있다(작은 사진). 그의 부인 류샤(가운데)가 이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중국의 만델라’ 류샤오보(劉曉波·1955 ~2017)의 육신이 한 줌의 재가 되어 바다에 뿌려졌다. 류가 간암 투병 끝에 13일 숨진 지 이틀 만이다.  
 

국내외 비판여론 우려한 듯
당국 “류샤는 자유로운 신분”
변호인 “48시간 동안 연락 두절”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는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양시내의 한 장례식장에서 이날 오전 부인 류샤(劉霞·55)를 비롯한 가족이 보는 가운데 영결식을 거행한 뒤 시신을 화장했다고 발표했다. 뒤이어 류샤오보의 형 류샤오광(劉曉光)은 중국 당국이 주선한 기자회견에서 “동생의 유해를 바다에 흩뿌렸다”고 밝혔다.
 
선양시 당국에 따르면 류샤오보의 영결식은 부인 류샤와 형제·친지·친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뒤이어 시신이 화장됐고 유골은 부인 류샤에게 전달됐다. 선양시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부인 류샤는 비통한 표정으로 유골함을 받아들었다.  
 
선양시 관계자는 신속하게 류샤오보의 장례가 치러진 데 대해 “숨진 뒤 사흘째 되는 날 화장하는 현지 풍습을 따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류의 사망과 조문, 장례 등을 둘러싼 국내외의 비판여론을 의식한 중국 당국이 서둘러 그의 육신을 화장한 뒤 바다에 뿌리도록 했다는 비판을 제기했다. 류의 시신이 냉동 보관되거나 매장될 경우 그 장소가 민주화운동의 거점이 되는 것을 중국 당국이 우려했다는 것이다. 특히 유족들은 망자가 숨진 지 7일째 되는 날 음식을 준비해 넋을 위로하는 ‘두칠(頭七)’이라는 중국의 민간 장례 풍속대로 하길 원했으나 이런 바람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류샤오보의 부인 류샤의 해외 출국 허용 문제도 계속 쟁점이 되고 있다. 선양시 당국자는 기자회견에서 류샤가 “자유로운 신분으로 돌아갔다”고 밝혔으나 어디에 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그는 “우리는 류샤가 어려움을 겪지 않기를 원한다”며 “유관 당국들이 법에 따라 류샤의 권리를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류샤오보의 변호인인 재리드 겐서는 “지난 48시간 동안 류샤와의 모든 연락채널이 끊긴 상태로 크게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류샤는 류의 수감기간 동안 줄곧 가택연금 상태에 있었으며 우울증을 앓는 등 건강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해외 인권단체 등이 중국 정부에 치료를 위한 출국을 허용하라고 요구해 왔다.  
 
류샤오보는 2008년 12월 중국 민주화를 요구하는 ‘08헌장’ 선언을 계기로 체포돼 국가전복선동죄로 11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해 왔다. 수감 중이던 2010년 중국인 최초로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으나 중국 당국의 불허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그는 올 5월 하순 말기 간암에 걸린 사실이 발견돼 선양의 중국의과대학 부속 1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 지난 13일 불귀의 객이 됐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