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고리 5·6호기 중단 … 반발 확산

한수원 노조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문 대통령 면담 요구”
새 정부의 밀어붙이기식 ‘탈(脫)원전’ 정책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다.
 
15일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울산시 신암리 신고리원전교차로에서 신고리 5, 6호기 공사 잠정 중단에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었다. 노조는 “이사회 결정에 대해 법원에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을 제출하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공식 면담을 요구한다”고 성명을 냈다. 비상대책회의에 앞서 열린 집회에는 전국 원전본부의 노조 대표자와 신고리 5, 6호기 담당 본부인 새울원전 조합원 등 100여 명이 참가했다. 노조는 “앞선 정부에서 원전이 필수라고 했던 한수원 이사진이 정부가 바뀌었다고 졸속으로 건설 중단을 결정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수원은 14일 경주 보문단지의 호텔에서 기습적으로 이사회를 열고 원전 공사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
 
이날 울산에서는 원전 건설을 반대하는 집회도 열렸다. 부산·울산·경남 탈핵단체 회원 50여 명이 울산시청 앞에서 롯데백화점 울산점까지 3㎞ 구간을 행진하며 신고리 5, 6호기 백지화를 요구했다. 탈원전 정책의 운명을 가를 공론화위원회는 이달 중 구성될 예정이다.
 
하지만 정부의 일방적 공사 중단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지난달 27일 국무회의에서 공사를 일시 중단하는 방안과 공사를 진행하면서 공론화하는 방안을 제시하자 문 대통령이 “일단 중단하자”고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률 28%인 8조원짜리 공사를 20분 만에 중단키로 결정한 것이다. 게다가 13일 공개된 정부의 8차 전력 수급 기본계획에 따르면 2030년 한국의 전력 수요 예측치는 2년 전 내놓은 수치보다 10%가량 줄었다. 감소 폭은 원전 11기 발전량에 해당한다.
 
정용훈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유독 정부가 탈원전 정책 추진에 조급한 모습을 보이니 공론화위원회도 요식 절차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것”이라며 “낮은 비용으로 안정적으로 에너지를 수급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탈핵에너지교수모임 공동상임대표인 박진희 동국대 교수는 “논란이 있지만 원전의 필요성에 대해 제대로 짚고 넘어갈 공론의 장이 열렸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 관계기사 3면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