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말말

“추다르크보다 추키호테로 인식하는 듯”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15일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부담스러워하는 게 확실하다며.
 
“乙을 노예처럼 부리는 사회 끝나야”
종근당 이장한 회장의 전직 운전기사, 14일 언론 인터뷰에서 “내가 (이 회장 폭언에) 침묵하면 갑질 안 끝날 것 같았다”며.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