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수원 이사회 호텔서 기습 개최 … 원전 중단 의결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경주의 한 호텔에서 기습적으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5, 6호기 공사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공사는 공론화위원회 발족 시점부터 최종 결정이 날 때까지 3개월간 중단된다. 이 기간 중 각종 유지관리비용만 1000억원이 든다. 이에 대해 한수원 노동조합이 법적 투쟁을 하겠다고 밝혀 진통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노조 “도둑 이사회” 법적 대응키로

한수원이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출한 ‘이사회 개최 결과 보고’ 자료에 따르면 6명의 상임이사와 7명의 비상임이사 중 반대의견을 낸 건 조성진(비상임이사) 경성대 에너지학과 교수 1명뿐이었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나머지 12명은 찬성의견을 냈다. 이사회는 전날 경주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노조와 일부 지역주민이 입구를 봉쇄하고 이사들의 출입을 차단하는 바람에 무산됐다. 한수원은 이날 외부에서 이사회를 연 데 대해 논란이 일자 “이사들이 최대한 빨리 이사회를 여는 것이 국민의 우려를 조속히 해소할 수 있는 길이라는 결론을 냈다”며 “고뇌 어린 결정을 양해해 달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수원 노조는 강하게 반발했다. 김병기 노조위원장은 “이사들이 ‘도둑 이사회’를 강행해 국민을 기만했다”며 “잠정 중단 결정에 대해 의결무효소송이나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하는 등 법적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이사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세종=박진석·이승호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