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이로 창문 가리고 숨어서 이사회 … 노조원들 찾아가자 이사들 줄행랑”

“이달 초부터 주말 특근과 야근이 끊기면서 월급이 반토막 났다 아잉교(아닙니까?). 공사 중단 결정한 정부가 임금 보전해준다꼬? 그말 믿는 근로자 아~무도 없심더(없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5, 6호기 건설 일시중단을 결정한 14일 낮 12시30분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리마을 앞에서 만난 건설노동자 김모(52)씨는 잔뜩 화가 나 있었다. 김씨는 “7월부터 특근이 끊겨 이달에는 집에 150만원밖에 못 갖다줄 판이다. 근데 이제는 한 푼도 못받을 수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일감 끊긴 공사장 “정부 못 믿어”
이주 대상 인근 주민도 고소 검토

이날 신고리 5, 6호기 건설 현장으로 출근한 900여 명의 건설근로자들은 낮 12시까지 대기하다가 집으로 돌아갔다. 건설근로자들이 모두 빠져나간 신고리 5, 6호기 건설현장 주변은 적막할 만큼 고요했다. 10개가 넘는 대형 크레인은 가동을 멈췄고, 건설 현장을 오가던 트럭도 볼 수 없었다.
 
신고리 5, 6호기 공사에는 기자재 업체까지 760여 곳이 참여하고 있다. K토건 진모씨는 “일용직 건설근로자를 고용한 하청업체들은 적게는 3억원, 많게는 30억원의 투자비를 고스란히 날리게 됐다”며 “합법적으로 허가가 난 건설사업을 이렇게 갑자기 중단해 업체들이 유지비를 감당하지 못하면 부도날 판”이라고 말했다. 울주군 서생면에 사는 3000여 가구 가운데 이주 대상에 포함됐던 신기마을(150여 가구) 주민들의 피해가 유독 컸다. 이주 보상금을 더 많이 받기 위해 집 확장공사를 한 주민들은 공사 비용을 고스란히 날리게 됐다.
 
관련기사
 
이상대 서생면주민협의회장은 “법을 안 지키는 문재인 정부는 독재정권, 이 정권에 한마디 말도 못하는 한수원은 꼭두각시”라며 “17일까지 이사회가 어떤 근거로 공사 일시중단 결정을 내렸는지 검토해 보고,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쯤 한수원 이사회가 기습적으로 열린 경북 경주시 북군동 스위트호텔 지하 2층. ‘스위트포럼A’ 회의장을 나가던 이사들과 노조원들이 조우하면서 긴장이 고조됐다. 뒤늦게 이사회 소식을 접한 노조원들이 호텔로 몰려갔으나 이미 이사회가 끝난 뒤였다. 현장에 달려갔던 한 노조원은 “노조원 20여 명이 이사회 회의장으로 달려갔을 때는 이미 회의가 끝나고 이사들이 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었다. 노조원들이 항의하자 이사들은 줄행랑치듯 뿔뿔이 흩어졌다”면서 “회의 사실이 외부에 알려질까봐 회의장 창문을 종이로 가리고 숨어서 회의를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울주·경주=이은지·김정석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