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암으로 사망한 중국 인권 운동가 류샤오보는 누구?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13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중국의대 제1병원에서 간암치료를 받던 중 숨진 류샤오보는 중국 민주화 운동을 이끌었다. 2010년 노벨평화상을 옥중 수상했다.  
 
 1955년 12월 지린성 창춘에서 태어난 류샤오보는 문화대혁명(1966~1976년) 시기 지식청년이라는 이유로 강제로 건축공사 근로자로 일해야 했다. 1977년에야 지린대학 중문과에 입학해 1982년 졸업했다.
 
 이어 베이징사범대학에서 석·박사 학위과정을 이수하고 변호사 자격을 취득했다. 이후 미국 컬럼비아대학과 노르웨이 오슬로대학, 하와이대학 등에서 방문학자로 지냈다.  
 
 1989년 6월4일 톈안먼 민주화 운동 당시 미국 컬럼비아대학에 머물던 류샤오보는 중국으로 귀국해 광장시위 단식농성에 가담했다. 텐안먼 사태 이틀 후인 6월 6일 중국 공안당국에 ‘반혁명선전선동죄’로 체포된 그는 강단에서 쫓겨났다. 공안의 집중 감시 대상이 돼 1995년 5월 베이징 교외에 1년여 감금됐다가 그 다음해 10월 법원에서 사회질서교란죄라는 명목으로 노동교화형 3년을 선고받았다.
 
 2008년 12월 세계인권의 날에는 ‘08헌장’을 발표해 공산당 일당체제 해체 등 중국 당국에 민주개혁을 요구했다. 이같은 이유로 2009년 12월 국가 전복선동죄를 적용받아 징역 11년형을 선고받아 수감됐다.
 
 노르웨이 노벨 위원회는 2010년 당시 “중국에서 기본적인 인권을 위해 길고 비폭력적인 투쟁을 벌였다. 중국 인권 개선을 위한 광범위한 투쟁을 대표하는 인물”이라는 선정 이유를 발표했다. 노벨위원회 측은 감옥에 있는 류샤오보 대신 불참한 의자에 메달을 걸어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