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식 죽으면 가슴에 묻는다 하는데…" 방청석 눈물바다 만든 초등생 어머니 증언

'8살 초등생 살해' 10대 소녀 [연합뉴스 자료 사진]

'8살 초등생 살해' 10대 소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유괴돼 살해된 8살 여자 초등학생의 어머니가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해 딸을 가슴에 묻어야만 하는 슬픈 심정을 고백했다.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12일 오후 열린 공판에서 피해 초등생(8·여)의 어머니 A(43)씨는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A씨가 딸을 떠올리며 말한 법정 증언을 소개한다.
 
-딸이 살아있을 거란 마지막 희망이 무너지던 순간을 언급하면서.
"옆에 있던 형사님이 전화 한 통을 받더니 갑자기 조용해졌어요. 이상하다 싶었는데 밖으로 나갔던 남편이 울면서 들어오는 걸 보고 알았습니다. 우리 딸 안 오는구나…"
 
-딸의 마지막 얼굴을 봤을 때.
"염을 하시는 분이 아이의 얼굴은 괜찮다고 해서 잠자는 얼굴을 생각했는데 그럴 줄 몰랐어요. 눈도 못 감고 얼굴의 반이 검붉은 시반으로… 예쁜 옷을 입히고 싶었는데 그럴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해서 옷을 잘라서 입혔습니다"
 
-딸은 어떤 자식이었나. 
"막내는 모든 사람을 사랑했어요. 아빠가 있으면 하나도 무서운 게 없다고" 
 
A씨는 또 "부모는 자식을 가슴에 묻는다는데 그럴 수가 없어서 언제나 같이 있어 주려고 나무 근처에 묻었다"고 부모의 절절한 마음을 표현해 방청석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A씨는 피고인과 마주하는 고통을 감수하고 법정에 나온 이유를 묻는 검사의 질문에는 "우리 막내가 얼마나 보물 같은 아이였는지 피고인이 알아야 한다. 자기가 무슨 잘못을 한 건지 제대로 알고 타당한 벌을 받았으면 해서 나왔다"고 당당히 말했다. 이어 "내 아이가 아니더라도 그 당시 어떤 아이라도 피해자가 될 수 있었다"며 "가해자가 자신의 죄에 맞는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재판부에 당부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미성년자 약취·유인 후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혐의로 기소된 고교 자퇴생 B(17·구속)양의 결심공판은 다음 달 9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A씨가 증언석에 앉아 있는 동안 B양은 오른쪽 피고인석 책상 위에 두 손을 올린 채 고개를 숙였다. 이후 A씨의 증언이 이어지자 B양은 점점 흐느끼더니 나중에는 큰 소리로 울음을 터뜨리며 "죄송합니다"라고 2차례 말했다.
 
B양은 올해 3월 29일 낮 12시 47분께 인천시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우연히 만난 B양을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목 졸라 살해한 뒤 흉기로 잔인하게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공범 C양은 B양의 살인 계획을 사전에 알고도 막지 않고 같은 날 오후 5시 44분께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만난 B양으로부터 초등생의 훼손된 시신 일부가 담긴 종이봉투를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