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실종아동찾기 캠페인 '홈런 DNA' 실시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희망더하기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투수 윤희상 등 실종아동 이름 유니폼에 새겨

SK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홈 경기에서 2017 희망더하기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을 벌였다. 
희망더하기 실종아동찾기 캠페인 [사진 SK 와이번스]

희망더하기 실종아동찾기 캠페인 [사진 SK 와이번스]

 
선발 투수 윤희상(32)은 유니폼에 실종아동인 '김하은'이란 이름을 새겼다. 다른 선수들도 김하은을 비롯해 홍봉수, 김영근, 김은신, 명창순 등 실종아동의 이름을 유니폼에 새기고 경기를 치렀다.
 
SK는 지난해 총 3차례 실종 아동들의 이름을 선수단 유니폼에 새기고 홈경기에 출전해 실종아동에 대한 관심을 키웠다.
 
그리고 캠페인 활동을 통해 실제로 실종아동이 가정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기대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기대했던 결과는 나오지 않아, 올해는 실종아동 가족들에게 최대한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향으로 캠페인을 구성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물색해왔다.  
DNA 검사로 52년 만에 상봉한 이영희(시구)-이재인(시타) 남매. [사진 SK와이번스]

DNA 검사로 52년 만에 상봉한 이영희(시구)-이재인(시타) 남매. [사진 SK와이번스]

 
그래서 '실종아동 DNA 검사'를 적극적으로 알리기로 했다. 실종아동 DNA 검사는 실종아동으로 추측되는 사람이 경찰서에서 DNA 검사를 한 후, 미리 보관한 부모의 DNA와 대조해 가족을 찾아주는 방법이다. 실종아동 DNA 검사로 52년 만에 가족이 상봉한 사례도 있다. 
 
이번 희망더하기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의 컨셉은 'Homerun DNA'로, '홈으로 달려올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 DNA검사'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홈런군단 SK와의 팀 컬러와도 잘 맞는다. 
 
SK는 13일 LG전을 앞두고 영상과 응원 카드 등을 활용해 실종아동 DNA 검사의 존재를 알렸다. SK는 2017 희망더하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해외입양인 친부모 찾기'도 조만간 진행할 예정이다.
 
인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