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무 “언론의 융단폭격을 받은 것 같아서 과하지 않은가 싶은 생각도…”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송영무 신임 국방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으로 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송영무 신임 국방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으로 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청문회 과정에서 받은 소회를 털어놓았다.
 
 송 장관은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여식에서 “청문회 과정에서 언론의 융단폭격 받은 것 같아서 과하지 않은가 싶은 생각도 들었지만 제 부덕의 소치로 누가 된 것 같아 그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국방개혁이 우리 시대 꼭 해야만 하는 일들이라고 생각하고 이렇게 큰 믿음 주셨기 때문에 분골쇄신 마음으로 결심을 다시 가다듬고 열심히 해서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국방부를 만들겠습니다. 기다려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안보 상황이 과거 어느 때보다 엄중한 그런 상황이어서 오랫동안 새 국방부 장관을 임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사실 참 애가 탔습니다”며 “국방개혁은 우리 정부가 꼭 해야 될 가장 중요한 개혁 과제 중 하나인데, 그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장관님 모신 것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 당면한 제일 시급한 과제는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우리 군의 대응 능력을 높이는 것입니다. 그동안 보면 북한 핵 미사일에 대해서 늘 우리 사회가 이야기하면서도 정작 우리 군 스스로 그에 대한 대응 능력은 크게 그렇게 늘리지 못한 느낌이 듭니다. 그게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권 환수와 방산비리 척결 문제도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